에너지경제

삼성

서울 서초동 삼성 서초사옥 앞에 걸린 삼성 깃발이 바람에 펄럭이고 있다. 사진=에너지경제신문 DB


[에너지경제신문=이종무 기자] 삼성전자가 글로벌 TV 시장에서 14년 연속 ‘왕좌’를 지켰다. 지난해 점유율 30.9%로 1위를 차지했다.

19일 글로벌 시장조사기관 IHS 마킷에 따르면 금액 기준 1위 삼성전자의 글로벌 TV 시장 점유율은 2017년 26.5%, 2018년 29%, 지난해 30%대로 올라섰다. 2위는 16.3%의 점유율을 보인 LG전자로 나타났다. 일본 소니가 3위(9.4%), 중국의 하이센스와 TCL이 공동 4위(6.4%)를 차지했다.

판매 수량 기준으로도 삼성전자는 지난해 19.8%의 점유율로 1위를 기록했다. LG전자가 12.2%로 2위, 이어 TCL(9.2%), 하이센스(7.8%), 샤오미(5.8%) 등의 순이었다. 중국 브랜드들이 상대적으로 낮은 가격을 앞세워 판매량을 늘리고 있음에도 삼성전자는 수량 기준으로도 1위를 지켰다.

삼성전자

삼성전자의 ‘QLED 8K’ 2020년형 신제품.


삼성전자는 특히 판매가격 2500달러(한화 약 297만 원) 이상 고가 TV 시장에서도 금액 기준 점유율 52.4%를 차지하며 1위를 기록했다. 2위 소니(24.7%)와 격차가 2배 이상이다. 지난해 4분기에는 이 시장 점유율 55.3%로 분기 사상 역대 최고치를 경신했다. 75인치 이상 초대형 TV 시장에서도 매출액 기준 49.6% 점유율로 1위를 유지했다. 소니가 19.1%로 2위, 3위 LG전자는 18.2%로 소니를 바짝 추격했다.

한편 삼성전자가 주력 제품으로 밀고 있는 ‘QLED’ TV와 LG전자의 ‘올레드(OLED) TV’ 판매량에서는 삼성전자 QLED가 앞섰다. QLED TV는 지난해 523만 3000대를 판매해 올레드 TV(300만 대)를 크게 앞선 것으로 집계됐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