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부산 해운대백병원 응급실 폐쇄···40대 여성 ‘코로나19’

그래픽=강세민 기자.



[부산=에너지경제신문 강세민 기자] 가슴통증을 호소하며 폐렴증상이 나타난 부산 40대 여성이 병원의 권유로 신종코로나 바이러스(코로나19) 검사에 들어갔다.

19일 부산경찰청에 따르면 이 여성은 오전 11시경, 개인병원에 이어 부산 해운대 백병원을 방문했으며 폐렴증상이 있어 의료진이 신종코로나 바이러스(코로나19) 검사를 진행함과 동시에 병원 응급실 폐쇄에 들어갔다.

해외여행 이력이 없는 이 여성은 해운대 백병원에서 엑스레이 촬영을 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검사 결과 ‘바이러스성 폐렴 증세’로 의료진이 격리 조치한 뒤 코로나19 감염 가능성을 조사하고 있다. 조사 결과는 오늘 밤 8시경 나올 예정이다.

한편, 병원측은 응급실 폐쇄와 함께 의료진(간호사, 의사, 응급구조사)과 근무자 등을 격리 조치하고 있다고 밝혔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