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SK하이닉스

사진=에너지경제신문 DB


[에너지경제신문=이종무 기자] SK하이닉스 경기도 이천 본사에서 교육 받던 신입사원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이하 코로나 19) 감염이 의심되는 환자와 접촉한 사실이 알려졌다. SK하이닉스는 이에 따라 신입사원 교육장을 일시 폐쇄하고 방역 작업에 들어간 것으로 확인됐다. 함께 교육 받던 신입사원 280여 명도 자가 격리 조치했다.

19일 업계에 따르면 SK하이닉스 이천사업장에서 교육중이던 신입사원이 대구에서 발생한 코로나19 의심자 한 명과 접촉한 것으로 파악됐다. 지난 주 입사해 사업장 내 교육장(SKHU)에서 교육을 받던 신입사원 A 씨는 이 같은 사실을 회사에 자진 신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SK하이닉스 측도 보건당국으로부터 연락을 받고 해당 교육장을 폐쇄하고 방역 조치했으며, 함께 교육장을 사용한 신입사원 280여 명도 모두 자가 격리 조치시켰다. 다만 교육생들은 실제 반도체 생산이 이뤄지는 공장 내부에는 출입하지 않아 생산라인 폐쇄까지는 이어지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신입사원 A 씨와 접촉한 대구 지역의 환자는 아직 명확히 확인되지 않은 상황이며, 현재 이 환자는 보건당국의 2차 검사가 진행중이다.

한편 또 다른 신입사원 B 씨도 감기 기운으로 사내 병원을 찾았으며, 폐렴 증세를 보여 현재 이천의료원에서 코로나19 감염 검사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B 씨는 코로나19 확진자 등과 접촉하거나 관련 동선을 방문한 사실이 없지만, SK하이닉스 측은 만일의 상황에 대비해 사내 병원도 폐쇄 조치하고 소독 작업을 마쳤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