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코로나19 환자를 돌보는 중국 의료진(사진=AP/연합)



국제통화기금(IMF)은 19일(현지시간) 중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현재보다 더 오래 지속될 경우 글로벌 경제에 충격을 줄 수 있다며 국제사회가 협력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한국에 대해선 확장적 재정정책과 경기부양적 통화정책을 권고해온 기조를 이어갔다.

IMF는 오는 22~23일 사우디아라비아에서 열리는 주요20개국(G20) 재무장관 회의를 앞두고 이날 발간한 'G20 조망 보고서'에서 "글로벌 성장이 바닥을 치고 있지만 회복 전망은 취약하다"고 밝혔다.
    
IMF는 세계 경제 성장률이 작년 2.9%에서 올해 3.3%로 상승할 것으로 예상했다. 그러나 이는 직전 성장이 낮았던 국가의 개선을 반영한 것으로, 선진국은 여전히 저조한 상태여서 취약한 구조라고 평가했다.
    
특히 코로나19 사태를 세계 경제의 불확실성 중 하나로 꼽으면서 "중국에서 생산이 멈추고 감염지역 인근의 이동이 제한되면서 경제활동에 지장을 주고 있다"며 "관광과 공급사슬, 상품가격 등을 통해 다른 나라로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예상했다.
    
현재 시나리오는 바이러스 확산이 신속하게 억제되면 억눌린 수요가 경제활동을 촉발하면서 올해 하반기에 반등하는 것이라면서도 "충격은 더 크고 오래갈 수 있다"고 밝혔다.
    
만일 코로나19기 지금보다 더 오래 지속되거나 전염에 관한 불확실성이 이어진다면 공급사슬 붕괴를 심화하고 확신을 억눌러 더욱 심각하게 글로벌 충격을 줄 수 있다고 진단했다. 이를 막기 위해서는 법인세, 금융규제, 부채 투명성 등 이슈 해결을 위한 국제사회의 협력이 필수적이라고 강조했다.
  
IMF는 취약한 경기 회복세를 이어가기 위한 적극적 재정정책을 주문하면서 재정 여력이 충분한 국가로 한국과 호주, 독일 등 세 나라를 꼽았다. 
   
특히 재정 여력이 있지만 잠재성장률에 미치지 못하는 국가로 한국을 예시한 뒤 확장적 재정정책을 유지해야 한다는 기존 입장을 재차 강조했다.

IMF는 "물가 상승률이 목표치에 근접할 때까지 완화적인 통화 조건을 유지하는 것이 필요하다"며 한국의 경우 추가적인 경기부양적 통화정책이 필요한 국가의 사례로 꼽았다.


[에너지경제신문 송재석 기자]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