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생산자물가

사진=한국은행.


[에너지경제신문=송두리 기자] 농수산물 가격이 오르며 1월 생산자물가가 소폭 상승했다.

한국은행이 20일 발표한 ‘1월 생산자물가지수’에 따르면 지난달 생산자물가지수는 103.93(2015년=100)으로 전달보다 0.2% 올랐다.

농산수산물 가격이 상승했기 때문이다. 피망과 풋고추 출하량이 줄어 각각 114.5%, 104.6% 급등했다. 오이는 42.1% 올랐다. 설 명절을 앞두고 가자미도 23.7% 상승했다. 냉동 오징어는 어획량 부진에 14.1% 올랐다.

돼지고기는 8.6% 내렸다. 한은은 "아프리카돼지열병에도 돈육 공급량, 재고량은 비슷했으나 1월 중순께부터 코로나19에 따라 소비가 줄어 돼지고깃값이 내렸다"고 말했다.

축산물 가격은 내렸으나 농수산물 가격이 크게 뛰어 전체 농림수산물 생산자물가는 전달보다 3.4% 올랐다.

공산품 생산자물가는 0.1% 하락했다. 국제유가가 내리며 석탄 및 석유제품이 0.5%, 컴퓨터·전자 및 광학기기 생산자물가도 0.2% 각각 하락했다.

한국의 주력 수출품목인 D램 생산자물가는 2.5% 내렸다. D램 생산자물가는 지난해 9∼11월 하락세를 보이다 12월 들어 0.6% 올랐으나 지난달 다시 하락했다.

서비스 생산자물가는 전달보다 0.3% 상승했다. 최저임금 인상 등에 건축물 청소 관련 서비스물가가 2.7% 상승했다. 올해 최저임금(8590원)이 지난해보다 2.9% 오르며 인상률과 비슷한 수준으로 생산자물가가 상승했다.

휴양콘도는 겨울 성수기 영향으로 10.3% 뛰었다.

지난달 생산자물가는 전년 동기 대비 1.0% 올랐다. 수입품까지 포함해 가격 변동을 측정한 국내공급물가지수는 전년 동기 대비 1.2%, 전월 대비 0.2% 상승했다. 국내 출하에 수출품까지 더해 측정한 총산출물가지수는 0.1% 올랐다. 전월에 비해서는 0.1% 하락했다.


송두리 기자 dsk@ekn.kr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