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지난 19일 대구시 남구 대명동의 한 종교시설에서 남구청 보건소 관계자가 방역작업을 하고 있다.(사진=연합)


[에너지경제신문 이나경 기자] 서울 종로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환자가 추가로 발생해 인근에 위치한 정부서울청사 어린이집이 휴원에 들어갔다.

20일 종로구청과 행정안전부 정부청사관리본부에 따르면 전날 오후 9시께 종로구의 한 이비인후과에서 코로나19 확진 환자가 나왔다.

이 이비인후과는 종로구 창성동에 있는 정부서울청사 한빛어린이집과 380m 떨어진 곳에 있다. 또 확진자와 같은 날 이 병원에서 진료를 받은 사례가 어린이집에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정부서울청사 어린이집은 이에 따라 20∼26일 1주일간 휴원한다고 학부모들에게 긴급 공지했다.

어린이집은 또 이날 오전 중 종로구청에서 구 전체 어린이집 휴원 권고가 있을 예정이라고 안내했다. 다만 종로구청은 아직 방침이 결정되지 않았으며 질병관리본부의 권고를 따를 방침이라고 설명했다.

서울청사 어린이집은 공지문에서 "혹시 모를 감염 위험을 차단하고자 부득이 휴원을 결정했다"며 "저희 어린이집에서 해당 병원에 확진자와 같은 날 진료를 받은 사례가 있어 종로구청 휴원 권고일인 금요일보다 하루 앞당겨 휴원하도록 서울청사관리소와 협의했다"고 설명했다.


이나경 기자 nakyeong@ekn.kr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