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지난 19일 대구시 남구 대명동 신천지 대구교회에서 남구청 보건소 관계자가 방역작업을 하고 있다.(사진=연합)


[에너지경제신문 이나경 기자]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는 20일 오전 9시 현재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환자 31명이 추가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중대본에 따르면 새로 확인된 환자 31명 중 30명은 대구·경북 지역에서 1명은 서울에서 확인됐다.

대구·경북 지역 30명 중 23명은 31번째 환자가 다니던 교회(신천지예수교회) 발생 사례와 연관이 있는 것으로 확인됐으며 2명은 청도 소재 의료기관(청도 대남병원), 기타 5명은 연관성을 확인 중이다.

서울 지역 1명은 폐렴 환자로 종로구 보건소 선별진료소를 거쳐 확진 판정을 받았으며 이 환자에 대한 역학조사는 현재 파악 중에 있다.


이나경 기자 nakyeong@ekn.kr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