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대구 확진자 중 미술학원·어린이집 교사 있다"…수성구 1명·동구 1명

대구 확진자 23명 추가…굳은 표정의 권영진 시장

권영진 대구시장이 20일 오전 대구시 중구 시청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브리핑에서 굳은 표정으로 브리핑 자료를 보고 있다.(사진=연합)


[에너지경제신문 이나경 기자] 국내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구시 추가 확진자 중 미술학원과 어린이집 교사가 각각 1명씩 포함 돼 있는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일고 있다.

20일 대구시 재난안전대책본부 따르면 지난 하루동안 대구시 확진자는 23명이 늘어 총 34명의 확진자가 발생했다. 확진자들의 평균 연령은 70대부터 20대까지 다양하게 분표해 있으며 이들 중 대구 수성구 소재 아트필 미술학원 교사 1명과 대구 동구에 위치한 한아림 어린이집 교사 1명이 확진 판정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미술 학원의 경우 총 7명의 학원생을 보유하고 있는 반면 어린이집의 경우 20명의 교사와 150명의 원생이 다니는 것으로 알려져 추가 확진자가 더 나올 것이란 우려가 커지고 있다.

대구시는 "어린이집 확진환자가 가르치는 원생은 총 45명으로 파악됐다"며 "현재 이 미술학원과 어린이집은 즉각 폐쇄 됐으며 관계자들 모두 자가격리 조치 중에 있다"고 밝혔다.

이어 "역학조사가 확보되는 대로 확진자들에 대한 정보를 추가로 공개하겠다"고 전했다.


이나경 기자 nakyeong@ekn.kr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