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문재인 대통령 (사진=연합)


[에너지경제신문 이나경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20일 권영진 대구시장과 통화를 하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해 "정부의 모든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앞서 권 시장은 코로나19가 이미 지역사회에 깊숙이 퍼져 대구시와 지자체 자체 역량으로 극복하는 데 한계가 있다며 정부지원을 호소한 바 있다.

이에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11시께부터 15분간 권 시장과 통화하며 "대구에 확진자가 빠르게 늘어나는 상황이다. 시민들이 불안해할 것 같다"며 "중앙정부의 지원이 필요하면 언제든 말씀을 해달라. 잘 챙겨보겠다"는 언급을 했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브리핑에서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또 "어려움에 처한 대구 시민께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며 "조기 종식을 기대하며, 그때까지 시장님과 대구시의 고민을 함께 나누겠다"고 말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질본) 본부장과도 15분간 통화했다.

통화에서 문 대통령은 "너무 고생하셔서 그동안 일부러 전화를 자제했다"며 "대구가 어려운 상황인데, 대구시와 소통을 하며 군 의료시설을 활용하거나 마스크 지원을 하는 등 할 수 있는 모든 조치를 했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대구시 차원에서도 신천지 교회를 폐쇄하는 등 조치를 하겠으나, 뭔가 강력한 대책이 필요할 수 있다. 그런 대책을 빨리 실행하게끔 대구 문제에 발빠른 대응을 보여달라"라고 말했다.

여기서 말한 ‘발빠른 대응’이란 음압병동 확충 등의 조치를 포함한 것으로 보인다고 청와대 측은 전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만약 강력한 조치가 필요하면 언제든 연락을 달라. 늘 수고가 많다"라고 언급했다.

강 대변인은 "정 본부장이 통화 도중 겸손의 말을 한 것으로 보인다. 이에 대해 문 대통령은 ‘무슨 말씀을 하시냐. 지금까지 이렇게 잘 대응해온 것이 질본 덕이라고 생각한다’라며 ‘질병본부 관계자들에게도 격려말씀을 전해달라’라는 언급을 했다"고 전했다.

한편, 이날 중앙방역대책본부(중대본)에 따르면 국내 코로나19 확진자는 전날보다 31명 늘어난 82명으로 집계됐다. 신규 환자 31명 가운데 30명이 대구·경북에 집중됐으며, 이로써 대구·경북 환자는 전날 발생한 18명을 포함해 48명으로 늘었다.


이나경 기자 nakyeong@ekn.kr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