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21일 자정 판매 시작부터 2시간여 지속


갤럭시

삼성전자 폴더블폰 ‘갤럭시Z 플립 톰 브라운 에디션’ 패키지.


[에너지경제신문=이종무 기자] 삼성전자 폴더블폰 한정판 ‘갤럭시Z 플립×톰 브라운 에디션’을 판매하는 삼성전자 공식 온라인 몰 ‘삼성닷컴’에 접속자들이 대거 몰리면서 ‘먹통’이 되는 등 혼란을 빚고 있다. 1000대 분량 규모의 한정판인 데다 이미 출시 전부터 웃돈을 얹어 되파는, 이른바 ‘폰테크’ 수요가 기승을 부리면서 접속자가 더 몰리는 것으로 보인다.

갤럭시Z 플립 톰 브라운 에디션은 21일 자정부터 판매될 예정이었지만 두 시간 가량 지난 이날 오전 2시 21분 현재까지도 여전히 구매 웹페이지에 접속되지 않는 상황이다.

삼성전자는 21일 0시부터 삼성닷컴에서 갤럭시Z 플립 톰 브라운 에디션을 판매한다고 알렸다. 하지만 이날 판매 시작 2시간여가 지났지만 구매 페이지는 여전히 ‘불통’ 현상을 보이고 있다.

이상 징후는 판매 시작 30∼40분 전부터 시작됐다. 이때부터 사이트 접속이 지연되며 불안정한 모습을 보이다, 판매가 시작되는 자정이 지나자 ‘접속 지연’ 오류가 지속되고 있다.

삼성닷컴 운영팀은 즉시 공지문을 올리고 "현재 접속자가 폭주해 접속이 원활하게 이뤄지지 않는 상황이 발생하고 있다"면서 "최대한 빠른 시간 내 정상화해 불편을 최소화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 같은 접속 지연이 발생되고 있는 것은 해당 제품이 300만 원에 달하는 고가임에도 불구하고 패션 브랜드 톰 브라운과 협업해 만든 한정판이라는 점에서 수백만 원의 웃돈을 붙여 되팔겠다는 폰테크 수요가 몰리고 있는 때문으로 풀이된다. 지난해 첫 폴더블폰 ‘갤럭시 폴드’ 출시 당시에도 웃돈을 붙여 판매하는 ‘되팔이’가 기승을 부리기도 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  "갤럭시Z 플립, 삶에 감성 더하는 '패션 아이콘' 될 것"

·  '갤럭시Z 플립 톰 브라운', 2시간여만에 '완판'...접속 오류 빚…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