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테드로스 아드하놈 게브레예수스 세계보건기구(WHO) 사무총장(사진=AP/연합)


세계보건기구(WHO)는 한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한 것과 관련해 전 세계적으로 특별한 변화를 알리는 신호는 아니라고 진단하며 "한국이 관리 가능할 것"이라고 밝혔다.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WHO 사무총장은 20일(현지시간) 스위스 제네바 WHO 본부에서 열린 언론 브리핑에서 "한국이 보고한 확진자 수는 지금까지 104명"이라면서 "한국이 지닌 공중보건 위험에 비례하는 조처를 통해 정말 관리 가능하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어 "한국이 초기 단계에서 발병을 억제하기 위한 모든 일을 하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우리나라에서 코로나19 환자가 53명 추가돼 총 확진자는 104명으로 늘었다. 확진자 53명 중 51명은 대구·경북에서 나왔고, 나머지 2명은 서울에서 확인됐다.

이 가운데는 청도 대남병원에서 숨진 1명도 포함됐다. 국내 코로나19 확진자 중 첫 사망이다. 

브리핑에 배석한 올리버 모건 WHO 보건긴급정보 및 위험평가 국장도 한국의 발병 사례가 "몇몇 개별적인 집단(clusters)"에서 유래했다면서 "숫자는 꽤 많아 보이지만, 그것들은 대부분 기존에 알려진 발병과 관련이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역학적으로 봤을 때 전 세계적으로 특별한 변화를 알리는 신호는 아니다"라며 "그것은 한국 당국이 매우 긴밀하게, 매우 강력하게 모든 신규 확진자와 그들이 파악한 발병에 대해 추적하고 있다는 의미"라고 강조했다.     
  
테워드로스 사무총장은 "중국에 파견된 WHO 주도의 국제 전문가팀이 현지에서 중국 전문가들과 함께 코로나19의 전염성 및 중국이 취한 조처의 영향 등 우리가 모르는 것들에 대한 답을 찾으려고 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중국에서 신규 확진자가 감소 추세에 있다며 "우리는 이런 추세에 고무돼 있지만, 지금은 현실에 안주할 시간이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WHO는 이날 오전 6시 현재 중국 내 코로나19 사망자 수는 2121명, 확진자 수는 7만4천675명, 중국 외 지역에서는 26개국에서 사망자 7명, 확진자 1천76명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에너지경제신문 박성준 기자]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