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초미세먼지가 ‘나쁨’을 나타낸 21일 오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 인근에 설치된 날씨상황판 앞을 한 시민이 지나고 있다. (사진=연합)


[에너지경제신문 이나경 기자] 21일 오후 국내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가 48명 추가 돼 21일 하루만 100명의 추가 확진자가 발생했다. 이로써 국내 확진자는 총 204명으로 늘었다.

이날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오후 4시 기준 코로나19 확진자가 48명 추가됐다고 밝혔다. 앞서 이날 오전에는 환자 52명이 추가 발생한 바 있다.

오후에 새롭게 확진된 환자 48명 가운데 46명은 신천지대구교회 관련자다. 신천지대구교회 관련 확진자 46명 가운데 42명은 대구, 1명은 서울, 2명은 경남, 1명은 광주에서 각각 발생했다.

오후 신규환자 나머지 2명은 서울과 경기에서 각각 1명씩 나왔다. 현재 중대본은 감염경로를 조사 중이다.


이나경 기자 nakyeong@ekn.kr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