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clip20200221180150

(사진=삼성증권)



[에너지경제신문=나유라 기자] 삼성증권은 오는 24일부터 모바일트레이딩시스템(MTS)에서 편리하게 외화를 송금할 수 있는 ‘해외송금서비스’를 오픈한다고 21일 밝혔다.

삼성증권의 이번 서비스는 해외 송금 업체 ‘와이어바알리’와 제휴를 통해 제공된다.

기존에 해외송금을 하려면 평균 이틀 이상의 시간이 소요되던 반면, 삼성증권에서는 하루 내외로 해외 송금이 가능해 고객들의 편의성이 크게 높아질 전망이다.

삼성증권의 종합계좌를 보유한 고객이 해외송금서비스를 이용하려면 제휴업체 와이어바알리에 회원가입이 필요한데, 삼성증권 모바일앱 엠팝(mPOP)내의 ‘해외송금’ 메뉴에서 가입한 뒤, 송금정보를 입력하면 송금이 완료된다. 건당 최대 350만원, 일일 최대 1000만원, 연간 5500만원까지 송금할 수 있다.

현재 17개 통화를 18개국(미국, 중국, 홍콩, 일본, 베트남, 싱가포르, 독일, 프랑스, 영국, 호주, 뉴질랜드, 인도, 말레이시아, 태국, 필리핀, 인도네시아, 방글라데시, 네팔)으로 송금할 수 있다.

삼성증권 관계자는 "다양한 통화를 빠른 시간 내에 송금할 수 있다는 데 강점이 있다"며 "송금 가능한 통화와 국가를 점차 넓혀 고객의 편의성을 더욱 높여갈 예정이다"고 밝혔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