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삼성

사진=에너지경제신문 DB


[에너지경제신문=이종무 기자]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전국으로 확산하며 사태가 심각해지자 삼성전자와 LG전자 등 국내 기업이 직원들의 출장 자제 등 조치를 단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21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VD) 사업부는 이날 오전 이메일 등으로 직원들에게 사업장 간 출장을 자제해달라는 내용의 공지를 보냈다.

이외에도 해외 출장 자제, 사업부 회의 최소화와 집합 교육 취소, 회의 진행 시 마스크 착용 의무화, 경북 구미-수원 사업장 간 셔틀버스 운행 중단 등 내용이 포함된 것으로 전해졌다. 단체 회식 자제령도 내려졌다.

반도체를 담당하는 디바이스솔루션(DS) 부문은 경기 화성, 충남 온양·천안 사업장 간 이동을 금지하고, 대구·경북 지역 출장 자제, 회의 최소화 조치를 취한 것으로 알려졌다.

LG전자는 전 임직원을 대상으로 사업장 간 출장을 자제하도록 권고했다. 특히 대구·경북 지역 출장은 연기하거나 화상회의로 대체하고 있다. 대구·경북 지역을 다녀온 인원의 경우 재택 근무를 할 수 있도록 조치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진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