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긴급 브리핑하는 박원순 서울시장

박원순 서울시장이 21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특별시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긴급 브리핑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연합)



[에너지경제신문 나유라 기자] 박원순 서울시장은 대구에 다녀온 서울시민 신도 17명의 명단을 전달받고 서울의 신천지 관련 8개 장소에 방역을 완료했다고 밝혔다.

박 시장은 21일 CBS라디오 ‘정관용의 시사자키’에 출연해 "서울시민 신도 17명은 현재 자가격리 중"이라며 "이 종교 특성상 교인임을 밝히지 않는 분이 많아 숨은 교인을 찾는 것도 관건"이라고 말했다.

박 시장은 "현재 파악된 (서울의 신천지 관련) 8개 장소에 서울시 직원이 직접 나가서 현장을 점검했고 방역도 완료했다"며 "(비밀공간 등) 은밀히 움직이는 그런 곳은 없는지 경찰과 지역사회의 협력을 받아서 계속 파악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앞서 박 시장은 이날 오전 서울시청 브리핑룸에서 긴급 브리핑을 갖고 "감염병에 취약한 어르신들 보호하기 위해 시민 운집이 많은 서울광장, 청계광장, 광화문광장 사용을 금지하겠다"고 말했다.

이는 감염병 예방 및 관리법 제49조 제1항의 감염병 예방을 위해 도심 내 집회를 제한할 수 있다는 규정에 따른 것이라고 서울시는 설명했다. 위반 시에는 300만원 이하의 벌금이 부과된다. 서울시는 이날 이후 대규모 집회 예정 단체에 집회 금지를 통보하고, 서울지방경찰청에도 협조를 요청할 예정이다. 만일 22일 집회가 열릴 경우 불법 집회이므로 서울시가 고발하면 경찰도 채증한다고 박 시장은 설명했다.

그러면서 박 시장은 ‘중국인 입국 금지’에는 여전히 선을 그었다. 박 시장은 "감염병에는 국경이 없으므로 입국을 막으면 오히려 더 다양한 방식으로 문제가 될 수 있다"고 밝혔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