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21일 오후 경북 청도대남병원에 입원 중인 환자가 다른 병원으로 이송되고 있다.


국내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두 번째 사망자가 발생했다. 50대 여성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고 청도대남병원에서 부산대병원으로 이송되던 중 숨진 것으로 전해졌다.

21일 중앙방역대책본부 등에 따르면 청도대남병원에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고 부산으로 이송된 54세 여성이 이날 오후 숨졌다.

앞서 19일 새벽에도 청도대남병원에 입원 중인 63세 코로나19 확진 남성 1명이 숨졌다.

20년 이상 입원한 것으로 알려진 이 환자는 만성 폐 질환을 앓던 중 코로나19로 폐렴이 악화해 사망한 것으로 전해졌다.

질병관리본부는 사후에 코로나19 관련 여부를 조사해 확진 판정했다.

숨진 2명이 이미 다른 질병으로 대남병원에 입원 중이었던 만큼 코로나19가 사망에 얼마나 영향을 줬는지 단정하기는 어려운 상황이다.

보건당국은 정확한 최종 사망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정은경 중대본 본부장은 "해당 사례(사망자)는 청도 대남병원에 오랜 기간 입원해 있었고 과거부터 만성 폐 질환이 있었던 환자"라며 "직접적인 사인은 코로나19와 연관돼 있지만, 과거 임상력(증상)을 보강해서 볼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부검에 대해서도 고민을 하고 있다"며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음압부검실이 마련돼 있는데 부검을 할 정도로 사인을 밝히는 게 필요한지 전문가들이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에너지경제신문 송재석 기자]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