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씨야 해체 이유 (사진: JTBC '투유 프로젝트-슈가맨3')


[에너지경제 온에어 정혜주 기자] 그룹 씨야의 멤버들이 그동안 떠돌던 해체 이유에 관련해 직접 해명해 눈길을 끌고 있다. 

21일 JTBC '튜유 프로젝트-슈가맨3'에는 반가운 얼굴 그룹 씨야(남규리, 김연지, 이보람)가 출연했다. 특히 이날 방송은 2011년 이후 씨야에게는 9년 만에 공식 방송이었으며 데뷔 당시 풋풋했던 이야기부터 해체 이유까지 털어놨다.

2006년부터 활동을 시작한 씨야는 '여인의 향기', '사랑의 인사', '결혼할까요' 등 수많은 히트곡을 내놓으며 2000년대 말 전성기를 누렸다.

하지만 당시 속해 있던 소속사와 남규리 간에 계약 분쟁이 발생하고 갑자기 씨야 해체 소식이 들려왔다. 특히 씨야 해체를 두고 남규리에게 팬들의 비난이 쏠리기도 했다. 

김연지는 "그때 사실 저희가 외부적인 요인들도 많았고 활동도 바빠서 소통하는 시간이 부족했다"며 "만약 진심을 나눴다면 서로를 더 이해할 수 있었을텐데"라고 아쉬움을 드러냈다.

이에 이보람도 "(그동안 쌓인) 오해를 진실로 믿었는데 시간이 지나며 후회가 들었다"며 "언니(남규리)가 혹시 잘못된 생각을 할까봐 많이 두려웠다"고 조심스럽게 속마음을 말했다.

두 사람의 이야기를 묵묵히 들으며 눈물을 흘리던 남규리는 "1위도 하고 사랑도 많이 받는 등 화려한 겉모습과 달리 감내하기엔 버거웠다"며 "결국 팀을 떠나야만 했고 한국에서 살 자신이 없어 이민 준비를 했었다"고 말해 주위를 놀라게 했다.

star@ekn.kr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