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천막 철거 뒤 코로나19 방역

13일 오전 서울 종로구 청와대 사랑채부터 정부서울청사 창성동 별관 인근까지 설치돼 있던 범투본, 전교조 등의 시위 천막들을 철거하는 행정대집행이 끝난 뒤 종로구청 살수차와 방역 관계자들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확산 방지를 위한 소독 작업을 펼치고 있다. [사진=연합]


22일 오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국내 감염자가 300명을 넘어섰지만 정부가 위기 경보를 최고 수준인 ‘심각’으로 올리지 않고 현재의 ‘경계’를 유지하기로 했다.

코로나19의 해외 유입이라는 위험요인이 지속되고 있는 가운데 일부 제한된 지역에서부터 지역사회 감염전파가 시작된 초기 단계로 판단한다는 상황 인식도 고수했다.

김강립 중앙사고수습본부 부본부장은 22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정부는 현재 대구, 경북, 청도 등 일부 지역에서 특정단체 또는 시설을 중심으로 다수의 환자가 집중적으로 발생하고 있고, 역학적 연관성이 확인되지 않은 환자가 나타나는 등 지역사회 내의 감염병 전파가 진행되고 있음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그는 "이런 사실들을 종합할 때 현재는 일부 제한된 지역에서부터 지역사회 감염전파가 시작되었고 대구와 경북은 특별한 상황이라고 판단한다"며 "이들 대구 ·경북지역을 감염병 특별관리지역으로 관리하며 심각 단계에 준하는 강도 높은 방역 관리를 실시하고 있다"고 말했다.

중수본은 위기경보 단계도 현행 ‘경계’를 유지하기로 했다.

김 부본부장은 이에 대해 "심각단계로 상향하는 것은 2009년 신종플루 당시 한차례 발동했다"며 "심각단계에서는 감염병의 전국적인 지역전파에 대처하는 방역대응체계로 전환되는 것을 의미한다"고 말했다.

그는 "정부는 현시기를 코로나19의 해외 유입이라는 위험요인이 지속되고 있는 가운데 일부 제한된 지역에서부터 지역사회 감염전파가 시작된 초기 단계로 판단한다"고 밝혔다.

김 부본부장은 이어 "해외 유입을 검역단계에서 차단하는 것이 여전히 중요한 과제이며, 확진 환자에 대해서도 모든 역학조사를 실시하고 접촉자를 격리해 초기확산을 통제하는 방역망 구축이 여전히 효과적인 시기라고 판단한다"고 덧붙였다.

이날 오전 9시 현재 국내 코로나19 확진자는 총 346명이고 확진자 중 2명은 사망했다. 공식적인 확진자는 전날보다 142명이 늘었으나, 지방자치단체가 자체적으로 공개하고 있는 확진자까지 합치면 142명보다 많다.

신규 확진자 중 상당수는 대구 신천지대구교회와 청도 대남병원을 연결고리로 발견되고 있으며, 그간 환자가 없었던 부산, 대전 둥에서도 확진자가 나오면서 사실상 전국적에서 환자가 발생하고 있는 국면이다.

[에너지경제신문=전지성 기자]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