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춘천시, 코로나19 환자 발생 브리핑

22일 강원 춘천시청에서 이재수 시장(왼쪽 두 번째)이 춘천지역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발생과 관련한 대응과 조치 내용 등을 발표하고 있다. 시에 따르면 지난 16일 대구를 방문했다가 31번 환자와 접촉한 30대 여성 2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사진=연합]


국내 첫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 발생 이후 한달간 확진 환자가 없었던 청정 강원에서 22일 2명의 확진 환자가 동시에 나왔다.

22일 춘천시 등에 따르면 춘천에 거주하는 30대 여성 2명에 대해 검사를 한 결과 1, 2차 조사 모두 양성 판정을 받았다.

1차 검사 결과는 오전 0시 30분, 2차 검사는 오전 10시 최종 확인됐다.

이들은 지난 16일 대구를 방문했다가 31번 환자와 접촉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로써 이들은 도내 첫 코로나19 확진 사례가 됐다.

이 여성들은 지난 16일 신천지예수교 대구교회를 방문한 뒤 춘천으로 귀가했다.

이후 이들은 대구 31번 환자와 접촉한 사실로 인해 최근 시 보건소에 문의했으나 별다른 증상이 없어 자가 격리 중이었다.

춘천시는 역학 조사관을 급파해 이들의 동선을 조사할 계획이다.

동선은 확진자를 대상으로 직접 묻고, 금융거래 정보를 확인하는 방식으로 이뤄진다.

보건당국은 이들을 국가지정 음압격리 병실(병실 내 압력을 낮춰 공기가 바깥으로 나가지 않게 한 병실)이 있는 병원으로 이송해 집중적으로 치료할 예정이다.

춘천에는 국가지정 음압격리 병실 3실(3개 병상)이 있다.

한편 강원도는 지난달 20일 국내 첫 확진 환자가 나온 이후에도 한 달 넘게 확진 환자가 없었지만 이날 확진자 2명이 동시에 발생해 시민 불안이 커지고 있다.

[에너지경제신문=전지성 기자]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