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인사말하는 안철수

[사진=연합]


안철수 국민의당 창당준비위원장이 22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중국 전 지역을 대상으로 한시적인 입국 제한 조처를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안 위원장은 이날 청주시 청원구 오창읍 김수민 국회의원 지역사무실에서 열린 국민의당 충북도당 창당대회에서 "2015년 메르스(MERS·중동호흡기증후군) 사태 때 정부가 늑장 대응으로 국민적 지탄을 받았는데, 벌써 메르스 확진자의 두배에 해당하는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또 "관료 중심의 중앙사고수습본부를 폐지하고 질병관리본부와 전문가로 구성된 새로운 대책본부를 만들어서 전권을 부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대통령 담화를 통해 현재 상황에 대한 판단, 방역 대책, 민생대책에 이르기까지 소상히 밝히고 정부를 믿고 따라 달라고 국민에게 협조를 구해야 할 때"라고 덧붙였다.

충북도당 창당과 관련해서는 "4년 전 함께 했던 국민의당으로 다시 담대하게 도전에 나섰다"며 "절박감과 책임감으로 대한민국의 새로운 길을 만들어가고자 다시 한번 각오를 다진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날 창당대회에는 안 위원장을 비롯해 권은희·김삼화·김수민·신용현 국회의원, 충북도당 창당준비위원회 주요 당직자 등 30여명이 참석했다.

애초 국민의당 충북도당은 충북대 개신문화관에서 대규모 창당대회를 기획했으나 코로나19 사태를 고려해 김수민 의원 사무실에서 약식으로 행사를 진행했다.

국민의당 충북도당 위원장에는 김현문 전 바른미래당 충북도당 수석부위원장이 선출됐다.

[에너지경제신문=전지성 기자]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