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삼성전자 구미사업장 직원이 22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구미사업장이 일시 폐쇄됐다.

삼성전자에 따르면 이날 오전 구미사업장 직원(28세)의 코로나19 확진을 확인한 후 곧바로 질병관리본부와 연계해 확진자와 접촉한 동료들을 자가격리하고 검사를 받도록 조치했다.

회사는 사업장 전 직원들도 모두 조기 귀가시키고 구미사업장을 일시 폐쇄한 상태다.

구미사업장은 24일 오전까지, 확진자가 근무한 층은 25일 오전까지 폐쇄하고 정밀 방역을 실시할 예정이다.

또한 확진자와 접촉한 동료들의 동선을 파악해 추가로 자가격리, 검사 등 조치를 추가로 할 계획이다.

삼성전자는 "임직원들의 건강을 최우선에 두고 필요한 모든 조치를 신속히 시행하겠다"고 밝혔다. 삼성전자는 코로나19와 관련해 비상대응 태스크포스(TF)를 꾸려 대응 중이다.

삼성전자 구미사업장은 스마트폰 연구·개발과 생산 직원들이 근무하는 곳으로, 확진자는 무선사업부 소속인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삼성전자는 국내에서 코로나19가 급확산하자 21일 전 직원을 대상으로 국내외 출장 자제, 다중 집결 취소 등 조치를 단행했다.

[에너지경제신문=전지성 기자]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