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코로나

사진=연합.


[에너지경제신문=송두리 기자] 이스라엘 성지 순례를 다녀온 경북 북부 주민 중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연이어 발생했다.

22일 경북도 등 방역당국에 따르면 이스라엘 성지순례에 참여한 39명(가이드 1명 서울 포함) 중 9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지역별로는 안동 60대 부부 등 5명, 영주 1명, 영덕 1명, 예천(의성 거주) 1명, 서울(가이드) 1명이다.

이들을 포함한 의성, 영주, 예천 등 지역 주민 39명은 지난 8일부터 16일까지 이스라엘 성지순례를 하고 인천공항으로 들어왔다. 귀국 당일 오후 2시께 도착해 공항 종교시설에서 행사를 마친 뒤 5시께 버스 2대에 나눠 타고 오후 9시께 안동에 내려 각자 집으로 갔다.

의성에 사는 예천군 공무원 A(59·여)씨는 고열과 기침 증세를 보여 검사한 결과 일행 중 처음으로 확진 판정을 받았다. A씨는 귀국 후 몸 상태가 좋지 않아 연가를 내 출근하지 않았고 의성 집에 머물렀다. 영주시 확진자 60대 B(여)씨는 발열과 같은 이상 증세는 없으나 예천 공무원이 확진으로 나오자 보건소 선별진료소를 찾아가 검사한 결과 양성으로 확인됐다.

안동시, 의성군 등은 확진자를 자가 격리하고 동선을 파악해 접촉자를 전수조사한다. 확진자와 접촉한 사람은 실거주지 보건소에서 마지막 접촉일로부터 14일 동안 격리해 능동 감시한다. 격리를 해제할 때까지 1대1로 전담공무원을 지정해 하루 두 차례 유선으로 연락하며 발열, 호흡 증상 여부 등을 확인한다.

또 코로나19 의심 환자는 검체를 채취해 경북도보견환경연구원에 검사를 의뢰한다. 아울러 확진자가 방문한 시설 등을 파악해 폐쇄하고 긴급 병역에 나섰다.

보건 당국은 성지순례를 다녀온 사람 중 확진자가 상당수 더 나올 것으로 보고 있다. 성지순례 단원 중 누군가가 출국 전 감염됐을 가능성과, 여행 과정 또는 귀국 후 감염 가능성까지 염두에 두고 감염 경로는 집중 추적 중이다. 하지만 현재까지 이스라엘이 코로나19 청정국을 유지하고 있어 감염 경로가 오리무중이다.

성지순례 가이드를 맡은 서울 구로구 거주 C씨는 이날 확진 판정을 받고 국립중앙의료원으로 이송됐다.


송두리 기자 dsk@ekn.kr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