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미·일·독보다 높아…대중 중간재 수출 비중 80% 육박
세계 경제단체들 韓 올해 성장률 1%대로 줄줄이 하향



[에너지경제신문 김민준 기자] ‘세계의 공장’ 중국에서 시작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확산으로 인해 세계 경제 전반에 먹구름이 드리웠다. 중국과 인접해 글로벌 가치사슬로 촘촘하게 연결돼 있는 우리나라의 경우 중국산 부품 공급 차질로 자동차 공장이 가동을 멈추는 등 피해 규모가 심각하다. 결국 해외 경제연구기관·투자은행(IB) 등은 올해 우리나라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을 1%대에 그칠 것이라고 내다봤다.

23일 한국무역협회 국제무역통상연구원이 발간한 ‘글로벌 가치사슬(GVC)의 패러다임 변화와 한국 무역의 미래’ 보고서에 따르면 우리나라의 GVC 참여율(2017년 기준)은 55%로,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주요 18개국 중 6위를 기록했다. 18개국은 OECD 회원국 중 세계교역 비중이 0.5% 이상인 나라다. GVC는 두 개 이상의 국가가 참여하는 생산 네트워크를 말한다. GVC에 활발하게 참여하면 국제적 분업과 협력을 통해 생산비용을 줄이고 신속한 혁신을 달성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지만, 그만큼 외부적 요인에 많은 영향을 받게 된다.

우리나라의 GVC 참여율은 세계 평균인 53%를 상회했고 독일(51%), 영국(50%). 일본(45%), 미국(44%)보다도 높았다. 우리나라보다 GVC 참여율이 높은 나라는 체코(71%), 벨기에(69%), 오스트리아(67%), 네덜란드(66%), 폴란드(61%)였다. 

또 2018년 우리나라 중간재 수출 비중은 71.4%에 달해 세계 평균 56.5%를 15%포인트 가까이 웃돌았다. 품목별로 보면 석유화학, 석유제품, 반도체는 중간재 수출 비중이 100%였고 철강(98%), 차부품(97%)도 100%에 가까운 비율을 보였다. 이로 인해 우리나라 무역의존도는 2014년 77.8%에서 2016년 63.7%까지 낮아졌지만, 2017년 68.8%, 2018년 70.4%로 다시 올라갔다. 

현재 GVC의 가장 핵심적인 국가는 세계의 공장이라고 불리는 중국이다. 세계 경제에서 중국 경제가 차지하는 비중은 지난해 기준 16.9%이다. 우리나라는 최대 무역국인 중국에 대한 의존도가 높아 중국경제의 변화에 더 큰 영향을 받을 수 있다. 지난해 우리나라의 중국 의존도는 수출 25.1%, 수입 21.3%를 기록했다. GVC 구조상으로도 대중 수출 중 중간재 비중은 79.5%에 달해 중국 의존도가 매우 높음을 알 수 있다.

세계 경제연구단체들은 코로나19로 인해 중국 경제가 경착륙할 수 있다고 우려하고 있다. 호주 ANZ은행은 코로나19에 공급사슬이 어그러졌다며 1분기 중국 성장률이 최대 3.2%까지 낮아질 것으로 내다봤다. 골드만삭스, 바클레이즈 등은 1분기 4%대로 떨어졌다가 연간으로는 5%대를 회복하겠다고 전망했다.

이로인해 우리나라 경제 성장률도 2%에 못 미칠 것이라는 비관적인 전망이 잇달아 나오는 상황이다. 모건스탠리와 노무라증권은 최악의 시나리오를 가정해 올해 우리나라 성장률이 0%대에 그치리라는 예측을 제시했다.

블룸버그에 따르면 ING그룹은 올해 우리나라 경제가 1.7% 성장하는데 그칠 것으로 전망했다. ING그룹은 지난해 12월까지만 해도 올해 우리 성장률을 2.2%로 제시했지만 두 달 만에 0.5%포인트 낮은 전망치를 내놨다. 옥스퍼드 이코노믹스는 2.2%로 봤다가 1.8%로 내렸다. 노무라증권은 지난 14일 우리 성장률을 2.1%로 예상했다가 나흘 만에 1.8%로 전망치를 낮췄다. 코로나19로 중국이 봉쇄 조치를 6월 말까지 이어가는 최악의 시나리오를 가정하면 한국의 성장률이 0.5%까지 떨어질 수 있다고도 봤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