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가 23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코로나 관련 기자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


[에너지경제신문 나유라 기자]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는 23일 전국으로 확산되고 있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해 즉시 추가경정예산안을 편성해 국회에 보고해달라고 정부에 요청했다.

이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내일 본회의에서 국회 차원의 코로나 대책특위를 구성해 비상한 지원방안 마련에 착수하겠다"며 "정부는 즉시 추가경정예산안을 편성해서 국회에 보고해줄 것을 요청한다"고 밝혔다.

이 원내대표는 "민주통합 의원모임 유성엽 대표가 제안했고,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도 협조할 뜻을 밝혀 여야가 추경에 뜻을 함께한다고 판단한다"며 "민주당은 정부가 추경안을 제출하는 즉시 국회 심의에 착수할 것을 약속드린다"고 말했다.

이 원내대표는 "이번 코로나19 사태는 2003년 사스 사태를 크게 넘어서고 있다"면서 "경제적 측면에서 우리 경제의 가장 큰 위협은 코로나로 인한 경기하방 압력"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정책과 예산은 타이밍이 중요하다"며 "3조4000억원의 예비비를 신속히 집행함과 동시에 추경을 편성해 빠른 시일내 국회에 제출해 달라. 다음주 후반 예정된 코로나 종합 경기대책에서 추경의 틀을 제시하길 바란다"고 요청했다.

이 원내대표는 또 "신천지 측에도 거듭 강력히 요구한다. 방역 당국 지시에 순응하고 스스로 국민의 우려를 불식할 수 있는 특단의 결단을 요구한다"고 당부했다.

이어 그는 "어제는 정부의 강력한 요청에도 광화문에서 규모 도심집회도 열렸다. 전광훈 목사를 비롯한 주최측에 집회 자제를 거듭 강력하게 요청드린다"며 태극기 집회 등 자제를 촉구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