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clip20200224084607
[에너지경제신문=나유라 기자] 유안타증권은 한진칼(180640)에 대해 경영권 분쟁 이슈로 2021년까지 주가가 탄력적으로 움직일 전망이라며 투자의견 중립, 목표주가 3만3000원을 유지했다.

최남곤 유안타증권 연구원은 24일 "이번 한진칼 주주총회에서의 핵심 안건은 이사회 멤버 선임의 건"이라며 "조원태 회장 측으로 분류되는 지분은 지난해 의결권 기준 37.12%, 3자 연합으로 분류되는 지분은 31.98%로 추산된다고 설명했다.

그는 "주주총회 참석률이 낮을수록 조원태 회장측, 높을 수록 3자 연합에 유리하다"며 "3자 연합의 8인 신규이사후보 제안은 획기적이나 회사의 규모에 비해 이사회가 지나치게 비대해질 수 있고 정보부족으로 인해 3자 연합 구성원 가운데 조현아, 반도건설의 지배구조, 기업가치 개선 의지에 대한 판단이 어렵다는 점에서 아쉬움이 있다"고 분석했다.

최 연구원은 "장기적 발전을 지향하는 3자 연합의 대외적인 메시지를 떠나서 중립주주 관점에서 조현아, 반도건설을 신뢰할 수 있는 파트너인지에 대한 확신이 부족하다는 점이 약점이다"고 지적했다.

그는 "반도그룹이 차익실현을 목적으로 한진칼 주식을 매수했다고 가정하더라도 주식 매각이 가능한 2020년 하반기까지는 경영권 분쟁 이슈를 유지할 필요가 있다"며 "하지만 반도그룹의 최근 적극적 순맷 움직임을 보면 단기 차익을 노리고 진입했다고 보기에는 부자연스러운 측면이 있다"고 강조했다.

최 연구원은 "부채비율 100%를 가정할 경우 반도그룹은 계열사를 통해 약 1조원 수준의 자금을 어렵지 않게 동원할 수 있다"며 "부동산 규제로 인해 반도그룹 매출 감소 흐름이 감지된다는 점, 호반·부영·중흥 등 중견건설사의 풍부한 현금 보유를 활용한 M&A 시도가 다양한 영역에서 전개된다는 점을 고려할 때 반도그룹은 좀 더 큰 그림을 보고 한진칼 지분 매입에 나설 수 있다"고 진단했다.

그는 "한진칼 목표주가와는 별개로 주주총회 결과에 대한 예측과 분위기, 델타항공 등 각 주체별 지분매입 시도가 올해도 지속되면서 한진칼 주가는 강세를 유지할 것"이라며 "반도그룹의 한진칼 매집은 조원태 회장 일가를 긴장시키고 있으며, 경영권 분쟁 이슈가 존재하는 기간 동안은 주가가 강한 흐름을 유지했다는 점에서 주가는 2021년 주총까지 탄력적으로 움직일 전망이다"고 말했다.

이어 최 연구원은 "다만 3자 연합 내부에서도 각 주체의 지향점이 다를 수 있다"며 "결국은 반도그룹이 의도하는 최종 종착지가 어디냐에 따라 주가 강세 흐름이 유지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