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555555555555555

NH헤지자산운용 임직원들이 비상 업무 계획을 실행하고 있다. (사진=에너지경제신문)


[에너지경제신문=윤하늘 기자] NH헤지자산운용이 24일 질병, 재해 등과 같은 비상상황 발생 시에도 최소한의 필수적인 업무를 수행할 수 있도록 수립된 ‘Business Continuity Plan(이하 BCP)’에 따라 본사와 분리된 별도의 업무 공간에서 최소 필수 인원을 상근시키고 있다고 밝혔다.

NH헤지자산운용은 여의도 율촌빌딩 6층에 마련된 별도의 업무 공간에는 본부장 1인을 포함한 6인(운용인력 3인, 지원인력 3인)이 상시 근무하고 있다. 또, 원격으로 정상 업무를 수행 중이며, 다만 본사 인력과의 대면 접촉은 엄격히 제한되고 있다.

이동훈 NH헤지자산운용 대표는 "코로나19 바이러스 확산으로 인한 사무실 폐쇄 등과 같은 비상상황에 대비하여 BCP를 가동하였으며, 상황이 안정될 때까지 지속적으로 운영할 예정"이라며, "이를 통하여 비상상황 발생 시에도 운용의 연속성을 확보 할 수 있으며 이는 투자자와의 신뢰 제고로 이어질 것이다"라고 말했다.


윤하늘 기자 yhn7704@ekn.kr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