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국민은행
[에너지경제신문=송두리 기자] KB국민은행은 24일부터 KB손해보험 대구빌딩 내 입점한 대구PB센터와 출장소를 임시 폐쇄하기로 했다. 거래고객에게는 임시 폐쇄에 대한 내용을 문자 메시지 등으로 안내했다.

KB손보는 지난 22일 대구빌딩 내 입점한 타사 직원 중 한 명이 코로나19 확진 통보를 받아 해당 빌딩을 긴급 방역하고 건물 폐쇄 조치를 결정했다.

국민은행은 대구PB센터와 출장소 임시 폐쇄에 따라 대체영업점을 운영한다. PB센터 고객은 인근 범어동지점에서, 출장소 거래 고객은 모점인 수성교지점에서 업무를 볼 수 있다. 업무는 26일 재개할 계획이다.

국민은행은 대구3공단종합금융센터 직원 중 한 명이 확진자와 접촉한 것으로 알려져 고객과 직원 보호를 위해 접촉 직원을 자가격리하고 금일 영업 중단 결정을 내렸다. 해당 센터는 주말에 이어 추가로 긴급 방역을 했으며, 판정 결과에 따라 업무 재개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국민은행은 금융 편의 제공과 코로나19로 인한 고객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25일부터 대구ㆍ경북지역 고객에게 자동화기기, 인터넷·스타뱅킹 이용 수수료를 면제한다.

국민은행 관계자는 "고객과 직원 건강을 보호하고 코로나19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비상점포 운영 프로세스에 따라 즉시 조치했다"며 "고객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송두리 기자 dsk@ekn.kr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