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상반기 7조원 조기 집행…코로나19 등에 따른 경기침체 고려


LH 올해 발주 계획
[에너지경제신문 윤민영 기자]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올해 역대 최대 규모의 공사·용역을 발주한다.

LH는 올해 20조5000억원 규모의 공사·용역 발주계획을 잠정 수립했다고 24일 밝혔다. 이는 지난해 발주금액 10조3000억원의 약 2배 수준이다.

LH는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른 경기침체 우려와 경제여건을 고려해 올해 상반기 집행률을 작년(23%)보다 11%포인트 늘어난 34%(7조원)로 높였다.

사업별로는 수도권 30만 가구 공급계획을 포함한 토지조성사업에 4조3000억원(22.6㎢)을 발주한다. 여기에는 입주민의 교통편의 개선을 위한 기반시설 관련 발주금액 1조3000억원(20개 지구, 38건)도 포함됐다.

주택사업 부문에서는 주거복지로드맵에 따른 공공주택 공급 확대와 생활밀착형 지원시설 건립 등에 16조2000억원(9만3000가구)을 발주할 계획이다.

LH는 올해 기술력 있는 중견·중소업체를 우대하기 위한 간이형 종합심사 낙찰제와 시공사의 노하우를 설계에 반영할 수 있는 시공책임형 CM(건설사업관리 사업)도 확대 도입할 예정이다.

공사부문에서 △종합심사 127건(14조4000억원) △간이형종심제 164건(3조1000억원) △적격심사 606건(2조1000억원) 용역부문에서 △적격심사 200건(2000억원) △설계공모 67건(2000억원)이다.

공종별로는 일자리 창출 등 경제적 파급효과가 큰 토목공사와 건축공사가 각각 2조7000억원, 13조8000억원으로 전체 금액의 약 80.5%를 차지한다. 그 외 전기·통신공사 2조7000억원, 조경공사 5000억원 등이다.

지역별로는 수도권이 12조8000억원, 지방권이 7조7000억원이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