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올 여름휴가 기간에 가족끼리 유럽 여행을 가려던 계획을 접었어요. 코로나 19 사태가 진정된다 해도 현지에서 우리를 ‘바이러스’ 취급해 인종차별을 당할까 두려워서예요." 요즘 우리 주변에서 어렵지 않게 들을 수 있는 얘기다.

국내 항공사와 여행사들이 역대 최악의 위기 상황에 직면했다. 일본 제품(여행) 불매운동의 상처가 가시지도 않은 시점에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이 빠르게 확산하며 소비 심리가 위축된 탓이다.

여행사들의 신규 예약은 이달 들어 전년 동기 대비 90% 가량 감소한 상태다. 항공권 취소·환불이 급증하며 최근 3주간 항공사들이 소비자에게 지급한 환불금액은 3000억 원에 이르고 있다. 일본, 중국 뿐 아니라 동남아 노선 하늘길도 막히고 있다. 사업장에서는 강도 높은 자구책들이 쏟아져 나오고 있다. 임원진이 일괄 사표를 제출한 곳도 있고 대부분 항공·여행사들이 임금 반납, 무급 휴직 등을 시행 중이다.

중소 규모 여행사들의 상황은 더욱 심각하다. 사실상 ‘개점휴업’이라 직원들 월급을 줄 방법이 없다는 하소연이 곳곳에서 들린다. 나름대로 인지도를 쌓아온 여행사들도 하나 둘 문을 닫고 있다. 여행 업계 한 관계자는 "국제통화기금(IMF) 외환위기 때 정도의 충격"이라고 말했다.

더 큰 문제는 코로나 19 사태가 언제까지 이어질지 기약할 수 없다는 점이다. 설사 빠르게 바이러스를 물리친다 해도 여행객들을 다시 움직이게 만드는 데 시간이 더 필요하다. 각국에서 한국 여행객의 입국 절차를 강화하고 있는 ‘코리아 포비아’가 확산하고 있는 점도 부담이다. 항공사와 여행사를 경영하는 입장에서는 하루하루 적자를 내며 ‘버텨야’하는 셈이다.

물론 정부도 발빠르게 움직이고 있다. 저비용항공사(LCC)를 중심으로 유동성을 수혈하고 공항세 납부 유예, 착륙료 감편 등 조치를 내놨다. 코로나 19로 모두가 힘든 시기를 보내고 있지만 항공·여행 업계가 받는 충격은 우리가 상상하기 힘든 수준이다. 위기 극복을 위해 상식을 벗어나는 수준의 ‘파격적 지원책’이 필요하다는 분석이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