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에너지경제신문 김승섭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25일 대구 방문 첫 일정으로 대구시청에서 소화한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구지역 특별대책회의’에 코로나19 확진자의 밀접접촉자가 함께 참석한 것으로 알려져 청와대에 비상이 걸렸다.

청와대는 이 같은 사실이 확인되자 26일 새벽 이 회의를 취재한 한 언론사 사진기자에게 전화하고 자가격리를 당부하는 내용의 문자메시지를 전했다.

해당 기자 등 대구 대책회의장에서 취재한 기자단은 현재 자가격리중으로 알려졌다.

청와대는 문자메시지에서 "2/25(화) 대구 일정팀은 대구부시장 비서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음에 따라 부시장과 접촉 및 동일공간 경유자로 분류해 오늘부터 7일간(3월2일까지) 자가격리해 주시기 바란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자가격리중 증상(발열,호흡기)이 있을시 다음단계 1339, 선별진료소로 연락해 감염검사를 받으셔야 한다"며 "위 사항들에 협조 부탁드리며, 문의 사항 있으시면 언제든 연락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과 한자리에 있던 확진자 접촉자는 이승호 대구시 경제부시장이다. 이 부시장의 비서가 이날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 비서가 코로나19 대구지역 특별대책 회의에는 참석하진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문 대통령은 코로나19 사태 이후 처음으로 25일 대구·경북 지역을 찾아 범국가적 지원을 약속했다.문 대통령은 또한 이날 당정청 협의에서 나온 ‘대구·경북 봉쇄 조치’ 발언이 논란이 되자 "지역 봉쇄를 말하는 것이 아니라 전파와 확산을 최대한 차단하는 것"이라고 해명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