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기업들 체감경기는 금융위기 때보다 더 큰 폭으로 하락했다. 사진은 코로나19가 확산되자 발길이 끊긴 항공사 발권 창구 모습.(사진=연합)


[에너지경제신문=송두리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에 기업 체감경기가 추락했다.

한국은행이 26일 발표한 2월 기업경기실사지수(BSI) 자료에 따르면 이번 달 전(全) 산업의 업황 BSI는 전달보다 10포인트 내린 65로 나타났다. 관련 조사가 시작된 2003년 1월 후 최대 폭으로 하락했다. 금융위기인 2008년 11월, 유럽 재정위기인 2012년 7월, 메르스(MERS·중동호흡기증후군)가 유행한 2015년 6월에는 각각 9포인트 하락했다.

BSI는 기업들이 체감하는 경기 상황을 보여주는 지표다. 부정적으로 응답한 기업이 긍정적으로 본 곳보다 많으면 지수가 100을 밑돈다. 경기를 비관적으로 인식한 기업들이 빠르게 늘어났다고 해석된다.

2월 지수 수준은 세계경기가 둔화해 우리 수출이 잇따라 감소한 2016년 2월(63) 후 가장 낮다. 한은은 2월 기업경기지수가 코로나19 영향을 받았다고 분석했다.

업종별로는 제조업 업황 BSI(65)가 전달보다 11포인트 떨어져 2016년 2월(63) 후 가장 낮은 수준을 보였다. 전자·영상·통신장비(71) 업종이 18포인트 급락했다. 중국으로 가는 수출이 감소할 수 있다는 우려 때문이다.

자동차(56) 업종의 체감경기도 18포인트 하락했다. 중국산 부품을 구하지 못해 일부 완성차 업체가 공장 가동을 중단해서다. 자동차 산업과 연관성이 높은 금속가공(54)도 11포인트 내렸다.

자료=한국은행.


기업 규모별로는 대기업이 72, 중소기업이 58로 각각 11포인트 하락했다. 형태별로는 수출기업이 72로 13포인트, 내수기업이 61로 10포인트씩 하락했다.

음식점, 도·소매 업종이 속한 비제조업(64) 업황지수는 9포인트 떨어졌다. 낙폭은 메르스가 닥친 2015년 6월(11포인트) 후 가장 컸다. 내수가 부진으로 도소매업(59)이 13포인트 떨어지며 2012년 11월(58) 후 최저를 보였다. 국내외 여객·물동량이 줄어 운수창고업(60)은 24포인트 하락했다.

전 산업 업황 전망 BSI는 69로 7포인트 내렸다. 이 조사가 이달 11∼18일에 이뤄져 국내에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빠르게 늘어난 영향이 반영되지 않아 앞으로 전망은 더 어두울 것이란 분석이다.

BSI에 소비자동향지수를 합쳐 산출한 경제 심리지수(ESI)는 87.2로 8.5포인트 내렸다. 글로벌 금융위기가 닥친 2009년 3월(69.3) 후 가장 낮다. 계절적 요인, 불규칙 변동을 제거한 ESI 순환변동치는 89.7로 0.9포인트 하락했다. 지수 수준은 2009년 5월(87.6) 후 가장 낮다.


송두리 기자 dsk@ekn.kr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