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최고위원회의 참석한 홍익표<YONHAP NO-4423>

더불어민주당 홍익표 수석대변인(출처:연합뉴스)



[에너지경제신문 김승섭 기자] 코로나19가 걷잡을 수 없이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대구·경북(TK) 지역에 대한 ‘봉쇄 조치’ 표현으로 구설수에 휩쓸린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이 당직을 내려놨다.

민주당 관계자는 26일 "홍 수석대변인이 이해찬 대표에게 사의를 전달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전했다.

이근형 전략기획위원장은 앞서 기자들과 만나 홍 수석대변인의 거취에 대해 "본인이 이야기하겠죠"라고 밝혔다.

홍 수석대변인은 전날 고위 당·정·청 협의회 결과 브리핑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대책 중 하나로 ‘대구·경북 최대 봉쇄조치’를 언급했다가 거센 후폭풍을 맞았다 .

홍 수석대변인은 당시 ‘봉쇄조치’를 언급하면서 "최대한 이동 등 부분에 대해 일정 정도 행정력을 활용하는 것을 검토 중"이라고 설명했다.

이후 이 같은 발언이 ‘우한 봉쇄’처럼 지역 출입 자체를 막는 것 아니냐는 해석이 나왔고, 문재인 대통령이 "지역적인 봉쇄를 말하는 것이 아니다"고 직접 해명하는 등 당·정·청이 수습에 나섰으나 비판 여론은 계속 이어지고 있다.

실제 미래통합당에서는 "문재인 정권을 비롯한 소위 범여권이 사태 수습은 소홀히 하면서 국론 분열을 자초하며 정쟁에만 몰두하는 등 우한 코로나를 정략적으로 활용해 국민을 분노시키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만희 원내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이 같이 말한 뒤 "우한 폐렴이란 말을 못 쓰게 하더니 정부 공식 자료에서 대구 코로나라고 칭하고, 그것도 모자라 청와대와 민주당, 정부 고위급 관계자가 회의를 가진 뒤 대구ㆍ경북을 최대한 봉쇄한다며 ‘이동 등의 부분에 일정 정도 행정력을 활용하는 것’이라고 부연 설명까지 한 것이 문재인 정권이다"고 직격했다.

이 원내대변인은 "논란이 일자 뒤늦게 실수였다, 다른 뜻이었다고 해명했지만 엄중한 상황에서 국민을 상대로 있을 수 없는 실수를 반복하는 것은 기본적인 인식에 문제가 있다는 것을 뜻한다"고 못박았다.

이에 대해 민주당 측은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해 정부와 국회, 지자체와 방역 당국이 국민과 함께 총력 대응해야 하는 중차대한 시기다"며 "이 중요한 시기에 미래통합당은 중국인 입국제한을 정쟁에 활용하고, 말끝을 잡아 지역감정 조장에 나서고 있어 매우 안타깝다"고 반박했다.

박찬대 원내대변인은 논평에서 이 같이 말한 뒤 "효율적인 방역 성공과 위기 극복을 위해서는 정쟁의 중단이 필수적이다. 지역주민의 감정을 자극하거나 반정부 캠페인 목적으로 코로나19를 활용하는 것은 누구에게도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또 "혐오와 편 가르기보다는 포용과 협력이 어느 때보다 절실한 때다. 대구와 경북 동서남북의 지리적 경계를 뛰어넘어, 모두 함께 이 위기를 극복해야 한다"며 "미래통합당은 정부 여당에 비협조적인 자세를 버리고, 문제 해결에 함께 머리를 맞대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