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업계 최초 LNG-FSRU에 자체개발 스마트십 기술 적용


대우조선해양이 건조한 LNG-FSRU.

대우조선해양이 건조한 LNG-FSRU.


[에너지경제신문 김민준 기자] 대우조선해양이 일본 MOL사와 ‘LNG(액화천연가스)-FSRU(부유식 LNG 저장·재기화 설비) 디지털화를 위한 전략적 기술 공동 개발에 대한 협약’을 체결하면서 ‘LNG 기술 명가’의 저력을 입증했다.


26일 대우조선해양에 따르면 이번 협력은 전 세계적으로 스마트십 기술 개발이 한창인 가운데 세계적 수준의 선사와 조선업체가 손잡고 업계 최초 스마트 LNG-FSRU를 개발한다는 데 의의가 있다. 소위 ‘떠다니는 LNG 터미널’로 불리는 LNG-FSRU는 육상터미널 건설 등 대규모 설비투자 없이도 천연가스를 공급할 수 있는 대표적인 고부가가치 선박이다.

양사는 선박 운항 효율과 편의성 그리고 안전성을 향상시키는 스마트십 솔루션을 개발해 MOL의 LNG-FSRU에 이 기술을 탑재한다. 여기에는 각종 디지털화 기술이 접목된 대우조선해양의 자체 스마트십 솔루션이 적용돼 주요 장비를 원격으로 모니터링하고 디지털 트윈을 기반으로 운전조건을 최적화 하는 등 스마트한 선박 운영 시스템을 구현한다. MOL은 현재 글로벌 최대 LNG운반선단을 포함, 총 800척 이상의 선박을 운영하고 있는 일본의 대표 선사로 해운업 뿐 아니라 에너지 관련 사업분야에서도 다양한 활동을 전개하고 있다.

이번 협약 체결과 관련해 대우조선해양 중앙연구원장 최동규 전무는 "양사는 스마트 LNG-FSRU 개발을 위한 의미 있는 첫걸음을 내디뎠다"며 "이번 협력으로 대우조선해양은 FSRU에 특화된 스마트십 솔루션을 개발·적용할 계획이며, 이를 통해 이 분야 수주 경쟁력도 한층 강화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현재 전세계에서 운항중인 29척의 LNG-FSRU/RV중 11척이 대우조선해양이 건조한 것으로 전세계에서 가장 높은 약 38% 점유율을 기록하고 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