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이 26일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의원들 질의에 답하고 있다.


[에너지경제신문 이나경 기자]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이 26일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산 사태에 대해 "가장 큰 원인은 중국에서 들어온 한국인"이라고 말해 논란이 일고 있다.

박 장관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왜 코로나19 국내 유입을 막기 위해 중국인 입국 금지 조치를 취하지 않았냐’는 정갑윤 미래통합당 의원의 지적에 중국을 두둔하는 듯한 이같은 발언으로 비난을 샀다.

이날 회의에서 정 의원이 "왜 그럼 그때 한국인을 격리 수용하지 않았냐"고 지적하자 박 장관은 "하루에 2000명씩 들어와서 전원 격리 수용은 불가능 했다"고 답했다.박 장관은 그러면서 "이 바이러스 특성 자체가 입국시 검역에서 걸러지지 않는다"며 "열도 기침도 없는 한국인이 중국에서 입국하면서 감염원을 가지고 들어온 것"이라고 했다.

질병관리본부의 중국 전역 입국제한 조치에 대해서는 후베이성에 대한 제한적 입국조치는 건의한 바 있다고 밝혔다.

이에 정 의원이 ‘대한의사협회가 7차례 중국인 입국 금지조치를 건의했는데 왜 시행하지 않는가’라고 묻자, 박 장관은 "의학적 관점에서 의협보다 대한감염학회가 더 권위 있는 전문가들이 모여 있다"며 "감염학회는 중국 전역에 대한 입국 금지를 추천하지 않았다"고 했다.

박장관은 "현재 발생하는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국내 요인으로 발생한다. 31번 확진자 이후 중국에서 유입된 사람으로 인한 환자는 한 명도 없다"며 "(중국인) 입국자 제한보다 국내서 발생하는 신규 환자를 막는 데 방역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박 장관은 "많은 환자가 생기는 것은 죄송하다"며 "그러나 아무 대책이 없었던 것은 아니고 특정 종교 집단에서 확산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나경 기자 nakyeong@ekn.kr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