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비아이 마스크 10만개 기부 (사진 : CJ 엔터테인먼트)


[에너지경제 온에어 이지희 기자] 비아이(B.I. 본명 김한빈)가 전 세계 팬들을 위해 2억 원 상당의 마스크 수 만개를 기부한 사실이 뒤늦게 공개됐다.

19일 비아이의 SNS 팬 계정에는 비아이의 선행이 담긴 글이 게재됐다. 

해당 글에는 "그는 절대 이 내용이 세상에 알려지길 거부했다"며 "그 어떤 단어들로도 그 친구의 진심을 담을 수가 없었기에 사실 그대로 밝히고자 마음을 먹었다"고 밝혔다.

이어 작성자는 "저는 오늘 누군가의 이야기를 들었습니다. '제가 가장 많이 받았던 선물은 마스크였어요. 저는 마스크를 늘상 제 얼굴을 가리는 용으로 사용하기 급급했어요. 그런데 지금은 이 마스크는 저를 아끼고 격려해주시고 사랑해주시는 모든 분들을 지킬 수 있는 용도로 사용되길 바랍니다.' 그리고 그는 전 세계 소중한 이들의 안위를 바라며, 수만 개의 마스크를 기부 하였습니다"라고 덧붙였다.

비아이가 기부한 마스크는 국내 팬 단체에 2만 장, 중국 팬 단체 2만장을 보냈으며, 이후 일본, 인도네시아, 태국, 필리핀 등 팬들 및 면역력이 약한 아동 및 노인 등 취약계층에 전달 될 예정이다.

한편, 마약을 투약한 혐의로 그룹 아이콘을 탈퇴한 비아이는 현재 자숙 중으로 조용히 선행을 향한 그의 행보에 칭찬이 이어지고 있다.

star@ekn.kr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