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두차례 보류 이어 심의 연기…한전, 28일 이사회 열어 재원 근거 논의


2022년 개교를 목표로 하고 있는 한전공대 설립 추진이 차질을 빚고 있다.

26일 교육부와 한전 등에 따르면 교육부 대학설립심사위원회는 이달 28일 한전공대 법인 설립 인가 심의를 위한 전체회의를 개최할 예정이었으나 한전공대 측이 제출한 일부 서류가 미비하다고 판단해 심의 일자를 내달로 연기했다.

교육부는 한전이 한전공대 설립을 위해 제출한 재원 마련 근거의 구체성이 부족해 보완을 요구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와 관련, 한전은 28일 이사회를 열어 법인에 출연할 구체적인 재원 마련 근거를 논의할 것으로 전해졌다.

한전 관계자는 "28일 이사회는 교육부가 요청한 한전공대 재원 마련 근거 등 현안 등에 대해 논의할 것"이라며 "이사회를 거쳐 보완된 서류를 교육부에 제출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한전 이사회는 한전 재산을 해당 법인에 출연하기로 의결하고 총사업비 6천200억원(잠정) 중 1단계로 600억원가량을 출연할 계획이었다.

교육부는 한전공대 법인 설립 인가를 두차례 보류한 바 있어 일각에서는 2022년 3월 개교에 차질을 빚는 것 아니냐는 우려를 낳고 있다.

이에 한전 관계자는 "지난해 12월 말 캠퍼스 설계 발주가 이뤄졌고, 내부적으로 총장·교수 선발을 위한 준비도 하고 있다"며 "2022년 3월 개교를 위한 준비에는 차질이 없다"고 말했다.

교육부 대학설립심사위원회는 외부인사인 위원장을 포함해 11명의 위원으로 구성돼 있다. 명단은 공개되지 않는다.

설립 인가는 참석 위원 과반수가 찬성하면 의결된다.

한전공대 설립은 문재인 대통령 공약이다. 캠퍼스 예정부지는 전남 나주시 부영CC 120만㎡다.

학생은 1천명(대학원 600명·학부 400명), 교수는 100명 규모가 될 전망이다.

[에너지경제신문 전지성 기자]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