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다음주 기자회견 통해 출마 공식 발표...원주갑 유력
'강원 판세 요동칠듯'

이광재 더불어민주당 강원권역선대위원장.


이광재 더불어민주당 공동선대위원장(전 강원지사)이 4·15 총선에서 강원 지역에 출마하기로 결심한 것으로 전해졌다. 최근 더불어민주당 내에 '총선' 위기감이 커지고 있는 가운데 9년 만에 정치를 재개하는 이 위원장이 구원투수가 될 수 있을지 관심이 집중된다.

28일 정치권에 따르면 이 위원장은 다음주 중 강원 지역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출마를 공식 발표한다. 출마지는 강원도 원주갑이 유력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전 지사는 이날 민주당 도당 회의실에서 가진 평화지역(접경지역) 현안 및 공약 기자간담회에서 출마와 관련한 질문을 받고 "저는 정치를 할 때 분명한 길을 갈 겁니다. 쩨쩨하게 하거나 그런 일은 없을 겁니다"라고 밝힌 바 있다.

이 전 지사는 "출마 문제가 점점 가까워지고, 피할 수 없는 시간이 다가오는 건 사실"이라며 "(거취발표가) 다음 주는 넘지 않을 것"이라고 재차 강조했다.

이 위원장이 다음주 중 출마 의사를 밝힐 경우 강원지역 선거 판세가 요동칠 것으로 보인다.
    
특히 강원도는 전통적으로 보수의 색채가 강해 풍부한 경력을 갖춘 이 전 지사가 나설 경우 도내 총선 전체에 바람을 일으킬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이 위원장이 정치를 재개하는 것은 2011년 이후 9년 만이다. 이 위원장은 2018년 동계올림픽 개최지인 평창 출신으로, 원주에서 중·고교를 다닌 뒤 연세대에 입학, 학생운동에 뛰어든 대표적인 친노 그룹의 핵심인사다.

2004년 17대 총선에서 39살에 지역구인 태백·영월·평창·정선에서 국회의원이 된 데 이어 2008년 18대 총선에서도 야당 후보로 출마해 50%가 넘는 지지를 얻으면서 재선에 성공했다.

특히 2010년 6·2 지방선거에서는 민주당 불모지인 보수의 텃밭에서 '북풍 정국'을 뚫고 강원도백에 오르는 최대 이변을 연출했다.

이 위원장은 2011년 1월 불법 정치자금 수수 혐의로 징역 6월에 집행유예 1년을 선고받아 지사직을 상실했으나 중앙과 지역 정가를 넘나드는 중량감 있는 정치인으로서 선거철마다 하마평이 무성했다. 이 위원장의 출마설은 지난해 말 문재인 대통령의 특별사면 대상자에 포함되면서 꾸준히 제기돼왔다.
    
더불어민주당 소속 강원도 및 원주시의회 의원 44명은 이달 19일 이 전 지사의 원주갑 출마를 촉구하는 건의문을 당 지도부에 전달한 상태다.

이들은 건의문에서 "이 전 지사의 원주갑 출마는 지역구 한 석의 승리를 넘어 강원도 내 과반의 의석을 확보 할 수 있는 전략적 문제"라며 "강원도 대부분의 지역이 박빙의 양상을 보이는 상황에서 강원도 선거를 이끌어 나갈 상징성 있는 후보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이어 "정부와 여당 내 전국적 지명도를 가진 이 전 지사가 가지는 위치와 향후의 역할은 강원도민의 정치적 소외감을 회복하는 계기도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위원장이 결국 당의 출마 요구를 받아들이고 '출마'로 결심을 굳힌 것은 최근 위기에 빠져있는 민주당의 상황을 적극 고려한 결정으로 읽힌다. 이달 들어 여권에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국민 정서가 민감해진 상황에서 국민의 눈높이에 맞지 않는 발언이 잇달아 나와 민주당 의원들 사이에서도 '말실수'에 대한 우려가 커진 상황이다. 특히 코로나19에 대한 정부·여당의 대응 하나하나에 이목이 쏠리는데, 각종 부적절한 언행이 4·15 총선을 앞두고 민심에 악재로 작용할까 걱정하는 분위기다. 

이달 14일 임미리 고려대 연구교수의 칼럼 고발 취하 건을 비롯해 이달 25일 홍익표 수석대변인의 "대구·경북 봉쇄 조치" 발언, 26일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의 "코로나19 확산의 가장 큰 원인은 중국에서 들어온 한국인" 발언, 박광온 최고위원의 "확진자 증가는 국가 체계가 잘 작동했다는 것" 발언이 대표적이다. 

이에 전날 이해찬 대표는 "말 한마디 실수도 코로나19 대응 전선에 구멍을 낼 수 있음을 명심해야 한다"며 당 의원들에게 '긴장감'을 주문했다.


[에너지경제신문 송재석 기자]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