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부산시, 3·1절 기념식 취소...오거돈 “단결의 힘” 필요

오거돈 부산시장이 코로나 19 브리핑 중 심각한 표정을 짓고 있다. 오 시장은 3·1절을 맞아 "단결의 힘" 이 필요할 때라고 강조했다. 사진=강세민 기자.


[부산=에너지경제신문 강세민 기자] 부산시는 28일 제101주년 3·1절 기념식을 취소한데 이어 독립을 위해 모든 것을 바친 애국선열을 추모하고 유가족에 대한 존경과 감사의 뜻을 표했다.

시는 "독립을 위해 하나 되었던 마음으로 코로나19를 이겨낼 것"이라고 밝혔다.

당초 시는 3월 1일 부산문화회관에서 독립유공자, 보훈단체, 각계각층의 시민 1600여 명을 초청해 선열의 독립정신을 되돌아보는 의미 있는 기념식을 개최할 예정이었으나, 코로나19의 지역사회 감염 확산방지와 시민안전을 최우선으로 고려해 행사를 취소한 바 있다.

오거돈 부산시장은 "101년 전 대한독립을 위해 온 겨레가 하나가 되었듯이 지금 이 어려움을 극복하기 위해 온 시민이 힘을 모아달라"며 "시민들께서 하루빨리 평온한 일상을 되찾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