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가 28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상황 점검을 위해 종로구 서울대학교병원을 방문하고 있다.


[에너지경제신문 김승섭 기자]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는 28일 "우한 코로나 사태는 정말 ‘미증유의 바이러스 공포다’"며 "대한민국 전체를 억누르고 있고, 급박하고 혼란스러운 날들이 계속되고 있다"고 밝혔다.

황 대표는 이날 ‘우한 코로나19 대책특위’와 서울대병원을 방문한 자리에서 이 같이 말했다.

황 대표는 "초기 방역망에 구멍이 뚫리고, 한 발짝씩 늦는 그런 정부의 뒤늦은 대처로 이미 지역사회 감염이 현실됐다"며 "‘당분간 계속 확대될 것’이라고 하는 전문가들의 예측은 국민들의 마음을 계속 불안하게 하고 있다"고 전했다.

황 대표는 "정부는 이제라도 다른 나라의 눈치를 보지 말고, 국민의 건강과 안전을 최우선 순위에 두고 우한 코로나 대책을 보완해야 할 것이다"며 "전문가들의 의견을 충실히 반영한 실효성 있는 대책을 세워 추진해야 하는 것이다. 지금까지 방역체계에서 드러난 여러 가지 취약점들을 철저히 점검하고 보완하는 것이 필요한 상황이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이번 사태를 해결하기 위해 당 차원의 모든 지원을 아기지않겠다고 약속하면서 "국민들께서 하루빨리 불안과 공포에서 벗어나서 평범한 일상생활로 돌아갈 수 있도록 한 마음으로 뭉쳐서 이번 재난을 극복해나가게 되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