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에너지경제신문 서예온 기자] 신세계백화점은 강남점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와 접촉한 협력사원이 최종 확진 판정을 받은 것을 확인하고 28일 해당 점포의 전관을 임시휴점한다고 밝혔다.

신세계백화점에 따르면 해당 협력사원은 지난 24일 근무 후 개인 휴무로 현재까지 출근하지 않았으며, 확진자와 접촉했다는 사실을 지난 27일 오전 통보 후 자가격리 중이다.

보건당국은 지난 24일 출근의 경우 역학조사 대상기간에 해당되지 않는다고 밝혔으나, 신세계는 강남점의 휴점을 결정했으며 방역을 진행 중이다. 영업 재개 시점은 보건당국과 협의 후 결정할 예정이다.

신세계 관계자는 "코로나19 확산 방지와 고객 및 직원 안전을 위해 선제적인 방역활동과 위생관리에 만전을 기할 것" 이라고 말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