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원전 이용율 늘었지만 냉난방 수요 줄어 수익 감소
온실가스 배출권 등 비용 증가
"요금체계 개선…코로나19로 공장 가동률 하락시 부정적"

한국전력.


[에너지경제신문=전지성 기자] 한국전력공사가 지난해에도 대규모 적자를 기록했다. 한전은 2019년 연결기준 영업적자가 1조3566억원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28일 공시했다. 

이는 2008년 2조7981억원 적자 이후 11년 만에 가장 낮은 수치이고 6년 만에 적자를 낸 전년(-2080억원)보다도 적자 폭이 6.5배 확대됐다.

매출은 59조928억원으로 2.5% 감소했다.

한전은 올해 비교적 온화한 날씨로 인해 냉난방 전력수요가 줄어 전기 판매량이 전년보다 1.1% 하락했다고 설명했다.

반면에 무상할당량이 축소되면서 온실가스 배출권 비용이 53억원에서 7095억원으로 133.9배 치솟았고, 설비투자로 인한 감가상각비와 수선유지비는 전년보다 5.6% 늘었다.

봄철과 겨울철 석탄발전소 가동을 중지하거나 제한하도록 한 미세먼지 대책에 따라 석탄 이용률이 떨어진 것도 실적 악화에 영향을 미쳤다.

이외에도 방사성폐기물 관리비용, 원전 해체 비용 단가 상승 등에 따른 원전 관련 복구 부채 설정비용과 임금 및 퇴직금 관련 비용이 각각 10.6%, 71.6% 상승했다.

연료비는 국제유가 하락, 원전 이용률 상승으로 전년보다 9.1% 감소했다.

원전 이용률은 70.6%로 계획예방정비가 차례로 마무리되면서 전년보다 4.7%포인트 올랐다. 원전 예방정비일수는 2018년 2천824일에서 지난해 2천435일로 줄었다.

비록 실망스러운 성적표를 받아들었지만 한전은 지난해 발전자회사를 비롯한 전력그룹 차원에서 불확실한 대내외 경영여건에 대응해 적극적인 자구노력을 시행했다고 설명했다.

안정적 전력공급에 지장이 없는 범위 내에서 설비보수 자체 수행, 송·배전 설비시공 기준 개선 등을 통해 2조1천억원 규모의 재무 개선 목표를 달성했다는 것이다.

올해는 원전 이용률이 70% 중반대로 상승하면서 한전의 경영실적 개선에 긍정적 요인으로 작용할 것으로 보이지만, 환율과 국제연료가격 변동 등 대내외 경영여건 변화를 계속 모니터링하겠다고 밝혔다.

한전 관계자는 "전력그룹사 간 협력 강화와 경영효율화 등 고강도 자구노력을 통해 실적개선과 재무건전성 강화에 만전을 다할 예정"이라며 "아울러 지속가능한 요금체계 마련을 위해 합리적 제도 개선에 주력하겠다"고 말했다.

한전 측은 이번 실적악화가 탈원전 정책과 무관하다는 입장이지만 업계의 반응은 다르다. 

이덕환 에너지정책 합리화를 추구하는 교수 협의회 대표는 "탈원전 정책을 추진한 지난 2년 동안 석탄화력발전은 미세먼지 문제, 보급확대에 주력한 태양광발전은 예상만큼 전력생산이 안되고 액화천연가스(LNG) 발전도 발전단가가 비싸 무한정으로 가동할 수 없는 문제들이 복합적으로 발생했다"며 "무엇보다 한국전력의 적자가 감당 안될 만큼 누적돼 전기요금 인상 압박을 받고 있다"고 지적했다.

한편 한전은 적자개선을 위해 주택용 절전 할인제도를 올해 이후 폐지하기로 했으며 전기차 충전요금 할인도 점진적으로 인상하기로 했다. 또한 올해 상반기까지 전반적인 전기요금 개편을 추진하고 있다. 

한전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한전 실적에 미칠 영향에 대해서는 "제조업의 가동률이 떨어지면 판매량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말했다.


매출
 2018년
2019년
 606,276
590,928
 증감  -15,348
매출원가/
판관비
 2018년
2019년
 608,356
604,494
 증감  -3,862

영업이익
 2018년
2019년
 -2,080
-13,566
 증감  -11,486
                                                       [한국전력 2019년 연결 기준 손익(단위:억원)]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