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사진=연합)


[에너지경제신문=나유라 기자] 코스피가 기관투자자 매수세에 힘입어 다시 1600선을 회복했다. 외국인투자자는 장중 사자와 팔자를 반복했고, 개인투자자는 발빠르게 차익 실현에 나섰다. 전문가들은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사실상 무제한 양적 완화를 발표한 점이 투자심리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쳤다고 분석했다.

24일 코스피 지수는 전일 대비 127.51포인트(8.6%) 오른 1609.97에 마감했다.

이날 코스피는 41.23포인트(2.78%) 오른 1523.69에 출발해 단숨에 1600선을 회복했다.

투자자별로는 엇갈린 행보를 보였다. 전날까지 13거래일 연속 순매도를 기록한 외국인은 이날 매수와 매도를 반복했다. 결국 이날 유가증권시장에서 외국인은 838억원어치를 순매도했다. 다만 전날(6422억원)보다 매도 물량을 급격하게 줄이면서 향후 사자로 돌아올 것이라는 기대감을 키웠다. 이날 증시를 끌어올린 것은 사실상 기관투자자였다. 전날 3620억원어치를 팔아치운 기관은 이날 나홀로 5033억원어치를 사들이며 시장 안정화에 일조했다. 개인투자자는 4615억원어치를 순매도하며 차익실현에 나섰다.

이날 코스닥지수는 전일 대비 36.64포인트(8.26%) 오른 480.40에 마감했다. 이날 외국인과 기관은 각각 794억원, 1030억원어치를 사들였고, 개인 홀로 1865억원어치를 순매도했다.

전날 급등했던 원/달러 환율 시장도 안정을 되찾았다. 이날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일보다 16.9원 내린 달러당 1249.6원에 마감했다.

이날 국내 금융시장이 안정적인 흐름을 보인 것은 연준의 무제한 양적 완화가 투자심리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친 것으로 풀이된다. 앞서 연준은 23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경기 침체 우려에 대응해 미 국채와 주택저당증권(MBS)을 대량 매입하는 사실상의 무제한 양적완화(QE) 방안을 발표했다. 이번 대책에는 회사채 시장을 지원하는 내용도 포함됐다. 노동길 NH투자증권 연구원은 "연준의 유동성 공급, 회사채 매입 조치로 달러 유동성 경색은 고점을 지나고 있다"며 "다만 미국 의회 마찰이 계속되고 있고 중국 코로나19 감염자 수가 해외 유입에 따라 다시 늘기 시작했다는 점은 여전히 불안요소"라고 밝혔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