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사진=연합)



[에너지경제신문=송두리 기자]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 재산이 31억원을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기준금리를 결정하는 한은 금융통화위원들 평균 재산은 47억원이 넘었다.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가 26일 관보에 게재한 재산변동사항 신고내용에 따르면 이 총재가 작년 말 신고한 재산총액은 31억5272만원이었다. 1년 전보다 4억3872만원 증가했다.

이 총재와 부인, 미혼인 딸의 재산을 합친 금액이다. 이중 예금은 2억3048만원 늘었다. 강남구 아파트 등 건물 가액은 2억900만원 증가했다. 이 총재 연봉은 3억5400만원이었다. 

한은 금통위원 평균 재산은 약 47억6000만원으로 집계됐다. 먼저 신인석 위원 재산이 81억7442만원으로 가장 많았다. 신 위원 재산은 전년보다 6억1530만원 증가했다. 서울 용산에 있는 주상복합건물 가액이 13억2400만원 올랐다. 

임지원 위원 재산은 79억2357만원으로 두번째로 많았다. 용산구 아파트 가액이 늘어 1년 동안 1억6536만원 재산이 늘었다. 

고승범 위원의 재산은 42억8808만원으로 1년 동안 3억5654만원 증가했다.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에 있는 아파트 가액이 9200만원 올랐다. 전북 군산에 있는 토지 가액도 불었다. 

조동철 위원 재산은 40억5896만원으로 4억3592만원 늘었다. 서초구 반포동 래미안아파트를 포함한 건물 가액이 2억2904만원 증가했다. 

이일형 위원 재산은 34억6777만원으로 3억8183만원 커졌다. 예금이 3억2293만원 늘었다.  

윤면식 한은 부총재 재산은 22억6007만원으로 1억7734만원 증가했다. 서울 강동구 소재 단독주택 가액이 6900만원 불었다. 

재산공개 대상자 1865명의 평균 신고재산은 13억300만원이다. 금통위원 평균 재산이 이보다 30억원 이상 더 많다. 


송두리 기자 dsk@ekn.kr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