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clip20200325174003
[에너지경제신문 전지성 기자]



한수원, 원자력 유관기관 대표 상생.소통 간담회



한국수력원자력(사장 정재훈)은 지난 25일 ‘상생. 소통을 위한 원자력 유관기관 대표 간담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서울과 대전, 경주 3개 지역을 화상으로 연결해 진행된 이날 간담회에는 정재훈 한수원 사장을 비롯, 한국전력기술, 한전KPS, 한전KDN, 한전원자력연료와 두산중공업, 수산인더스트리, 국책연구소 등 12개 기관의 경영진이 참석해 동반성장. 지역상생. 소통협력에 대한 각 기관의 활동실적과 향후 계획을 점검했다.

특히 코로나19로 인한 협력중소기업과 지역사회의 피해에 대한 지원방안에 대해서도 논의했다.

그동안 한수원을 비롯한 원자력 유관기관들은 경제 및 산업계 전반에 대한 코로나19 피해의 심각성에 공감하며 협력중소기업과 지역사회를 위해 마스크 10만여 장과 1만여 개의 손세정제, 10억여 원의 성금을 전달하는 등 피해 확산 방지를 위한 긴급조치를 취한 바 있다.

이날 간담회에서 원자력 유관기관들은 앞으로도 중.소상공인 및 지역경기 피해를 최소화 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지원을 확대하기로 뜻을 모았다.

정재훈 한수원 사장은 "지금이야말로 상생협력의 정신에 입각한 공동의 노력이 필요할 때"라며, "국가적인 위기상황을 극복하기 위해 원자력 유관기관들이 힘을 모으자"고 말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