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가구인테리어·의류·음료·음식·건강 순으로 많아

쿠팡마켓플레이스

쿠팡마켓플레이스 이미지

[에너지경제신문 서예온 기자] 쿠팡은 쿠팡마켓플레스에서 지난해 연매출 1억 원 이상을 올린 판매자가 전년 대비 110% 증가했다고 27일 밝혔다. 이는 지난해 증가수치에 비해 65.5% 더 높은 수치다.

연매출 1억 원 이상 판매자는 가구, 인테리어 등 홈 카테고리가 가장 많았으며, 다음으로 의류, 음료, 식품·건강 카테고리 순이었다. 이는 전문적인 카테고리에서부터 생활용품까지 다양한 분야의 중소 셀러 상품이 인기를 얻고 있음을 나타낸다.

오픈마켓에서 연매출을 1억 원은 하나의 분기점으로 인식된다. 연매출 1억 원을 달성하기는 쉽지 않지만, 이후 성장에 탄력을 얻어 더 큰 매출을 기록할 수 있기 때문이다. 특히 오픈마켓은 진입장벽이 상대적으로 낮고 적은 비용으로 사업을 시작할 수 있어 1인 판매자, 소상공인의 비중이 높은 분야다.

티파니 곤잘레스 쿠팡 시니어 디렉터는 "쿠팡의 성장과 함께 오픈마켓인 쿠팡 마켓플레이스 또한크게 성장하고 있음이 이번 결과로 입증됐다"며 "더 많은 판매자가 쿠팡 마켓플레이스를 통해매출 기회를 확대하길 바란다"고 전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