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LG전자

미국 테네시주 클라스빌에 위치한 LG전자 세탁기 공장에서 직원들이 드럼 세탁기를 생산하고 있다.


[에너지경제신문=이종무 기자]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LG전자의 미국 세탁기 공장이 가동을 일시 중단한다.

27일 업계에 따르면 미 테네시주 클락스빌에 위치한 LG전자 세탁기 공장이 오는 30일부터 내달 12일까지 문을 닫는다. 미국 코로나 확진 환자가 중국을 추월하며 8만 명을 넘어서면서 코로나19 예방을 위한 선제적 조치로 해석된다.

미 테네시 공장은 연간 120만 대의 드럼 세탁기와 통돌이 세탁기를 생산하고 있으며, 600여 명이 근무한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