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사진=연합)


미국 안과학회(AAO)가 눈이 붉은색으로 충혈되는 결막염 증세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감염 징후일 수 있는 만큼 각별하게 주의해야 한다고 권고했다.

26일(현지시간) dpa통신에 따르면 이번주 회원들에게 이같은 사항을 안내하고 환자 진료 시 눈, 귀, 입 등 얼굴 전체를 덮는 보호 장비를 착용하도록 권고했다.
   
학회는 특히 결막염 증세와 함께 발열과 호흡기 이상 증세가 있으면 주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학회는 중국에서 나온 두 가지 연구 결과를 인용해 결막염이 코로나19의 감염 징후일 수 있다고 설명했다.
   
실제 중국 내 코로나19 감염 환자를 대상으로 실시한 한 연구에선 환자 30명당 1명꼴로 결막염 증세가 확인됐다. 

또 다른 연구는 실험실에서 확진 판정을 내린 환자 1099명 가운데 0.8%에 해당하는 9명이 결막염 증세를 나타냈다고 밝혔다.

통상적으로 코로나19 감염 증세는 발열, 마른기침, 호흡곤란 등이 꼽히나, 결막염 역시 코로나19의 감염 징후일 가능성도 있는 셈이다.

앞서 영국 이비인후과 의사들은 한국, 중국, 이탈리아의 코로나19 감염자를 볼 때 후각 기능 감소나 완전한 상실이 코로나19 감염을 나타내는 한 징후일 수 있다는 증거를 확인했다고 밝힌 바 있다.


[에너지경제신문 송재석 기자]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