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IMF 국제통화금융위 화상회의 참석 "방역 경험 국제 사회와 공유하겠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국제통화기금(IMF) 이사국이 모인 긴급 화상회의에서 "글로벌 팬데믹 상황에 맞는 전례 없는 대책을 지속해서 강구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28일 기재부에 따르면 홍 부총리는 전날 오후 국제통화금융위원회(IMFC)가 연 화상회의에 참석해 "한국은 추가경정예산을 포함해 32조원의 재정·금융 지원과 100조원 이상의 금융지원 등 총 132조원 규모의 정책 패키지를 추진 중"이라고 설명하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최근 한국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이 크게 둔화하고 있는 것은 광범위한 테스트를 통한 확진자 조기 발견, 특별입국 절차 등 감염원 유입 차단, 투명한 정보공개, 자가진단 애플리케이션 등 정보통신기술(ICT)을 이용한 혁신적인 방역시스템에 기인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한국은 방역에 박차를 가할 것이며 방역 경험을 국제 사회와 더 적극적으로 공유하겠다"고 제안했다.

홍 부총리는 IMF 역할과 관련해 "피해 국가에 대한 신속한 금융지원이 이뤄질 수 있도록 절차를 간소화해야 한다"며 "글로벌 유동성 공급을 위해 금융위기 시절 시행했던 특별인출권(SRD) 배분도 검토해야 한다"고 말했다. SRD는 IMF가 발행해 회원국에 배분하는 대외준비자산을 의미한다.

크리스탈리나 게오르기에바 IMF 총재는 "올해 세계 경제는 금융위기 수준의 경기 침체를 겪을 가능성이 있는 만큼 회원국의 추가 정책지원이 필요하며 IMF도 피해국 지원에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다른 국가들도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과감한 경기대응 정책이 필요하다고 강조하며 IMF의 적극적인 역할을 주문했다.

통상 IMFC는 1년에 두 차례 열리지만,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해 지난 4일에 이어 이달에만 두 번째로 긴급 소집돼 비대면으로 열렸다.

IMFC는 IMF 24개 이사국 대표로 구성된 IMF 총회 자문기구로, 한국은 이사국이 아니지만 인도네시아, 싱가포르, 스페인과 함께 초청됐다. 홍 부총리는 스티븐 므누신 미국 재무장관, 이강(易綱) 인민은행장, 아소 다로(麻生太郞) 일본 재무상에 이어 4번째로 발언했다.

한편 홍 부총리는 같은 날 오전 해외 각국 한국대사관에서 일하는 재경관(기재부 파견)과 국제전화회의를 했다는 사실을 본인의 페이스북을 통해 밝혔다.

미국·중국·일본·유럽연합(EU)·영국·프랑스·독일·홍콩 등 8개국 재경관과 동시에 연결한 첫 사례였다.

이 회의는 각 국가의 경제 파급 영향과 대책을 공유하는 자리였다.

홍 부총리는 "긴급생계비지원에 대한 각 국가의 상이한 접근 시각과 대책을 상세하게 비교할 수 있어 유익했다"며 "원격진료 활성화를 위한 일본의 보험 적용 확대와 연금의 일시적인 인출을 허용한 호주의 사례가 인상적이었다"고 평가했다.

이어 "12년 전 금융위기 때 미국에서 재경관으로 근무하며 경험한 주요 20개국(G20)의 대응과 한미통화스와프 등이 떠올랐다"며 "현재와 같은 위기 상황에서 우리 경제의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현장 지원자 역할을 충실히 해달라고 재경관에게 당부했다"고 전했다.

[에너지경제신문 전지성 기자]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