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남성 81%·여성 19%…50대>60대>40대 순, 최연소 25세·최고령 83세

제21대 총선에서 서울 종로구에 출마하는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후보(사진 왼쪽)와 미래통합당 황교안 후보가 26일 오전 서울 종로구선거관리위원회에서 후보 등록을 위해 접수처로 향하고 있다. [사진=연합]


21대 국회의원을 선출하는 4·15 총선에서 전국 253개 지역구의 평균 경쟁률이 4.4대 1을 기록했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27일 총선 후보등록을 마감한 결과, 253개 지역구에 1천118명의 후보가 등록한 것으로 최종 집계됐다고 밝혔다. 

역대 총선에서 지역구 경쟁률은 2008년 18대 총선 4.5대 1, 2012년 19대 총선 3.6대 1, 2016년 20대 총선 3.7대 1이었다. 

21대 총선 경쟁률이 직전 두 번의 선거보다 큰 폭으로 오른 셈이다. 

지역구에 후보를 낸 정당은 총 21개다. 

정당별로는 제1당인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253명으로 가장 많았고 미래통합당(237명), 국가혁명배당금당(235명), 정의당(77명), 민중당(60명), 민생당(58명), 우리공화당(42명) 등이 뒤를 이었다.

이어 기독자유통일당(10명), 친박신당(5명), 노동당(3명), 한나라당(3명), 기본소득당(2명) 순이다. 

1명의 후보만 낸 정당은 가자!평화인권당, 공화당, 국민새정당, 미래당, 민중민주당, 새누리당, 충청의미래당, 통일민주당, 한국복지당 등이다. 

무소속 후보는 124명에 달했다. 

전국 최고 경쟁률을 기록한 지역구는 민주당 이낙연 코로나19국난극복위원장과 통합당 황교안 대표 간의 ‘빅매치’가 이뤄지는 서울 종로였다. 무려 12명의 후보가 등록, 12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우리공화당 한민호 후보, 민중당 오인환 후보, 가자!평화인권당의 이정희 대표, 공화당 신동욱 후보 등이 종로 후보로 나섰다. 

종로는 20대 총선에서도 10대 1로 전국 최고 경쟁률을 보였던 곳이다. 

반면 경쟁률이 가장 낮은 선거구는 충남 보령·서천, 충남 아산을, 전북 정읍·고창으로 경쟁률이 2대 1이었다. 

전국 17개 시·도 가운데 평균 경쟁률이 가장 높은 곳은 광주광역시로 5.3대 1을 기록했다. 

대구(5.1대 1)와 세종·제주(5.0대 1)는 그 다음으로 경쟁률이 높았다. 

수도권에서 서울은 4.7대 1, 경기와 인천은 4.1대 1로 집계됐다. 

충북은 3.9대 1로 17개 시·도 가운데 가장 낮았다. 

최연소 후보는 서울 은평을의 25세 기본소득당 신민주 후보(1994년생)이고, 최고령 후보는 종로에 출마한 83세 국가혁명배당금당 박준영 후보(1937년생)였다. 

50대 후보는 539명(48.2%)으로 전체의 절반가량을 차지했고, 60대 291명(26.0%), 40대 181명(16.2%) 순으로 많았다. 

30대 후보는 56명, 20대 후보는 15명으로 20∼30대 후보가 6.4%에 불과했다. 
70대 후보는 31명, 80대 후보는 5명이었다. 

성별로는 남성 후보가 905명으로 80.9%에 달했고 여성 후보는 213명으로 19.1%를 차지했다. 
전체 남성 후보 가운데 17%(155명)이 군 면제를 받았고, 최근 5년간 체납한 적이 있는 후보는 전체 등록자의 14.57%(163명)에 달했다. 

전과 기록이 있는 후보는 전체의 37.5%(419명)를 차지했다. 

후보자들은 다음 달 2일부터 공식 선거운동을 시작할 수 있으며, 그 이전에는 예비 후보자에게 허용된 방법으로만 선거운동을 할 수 있다.

만 18세 이상 유권자들은 재외투표(4월 1∼6일), 사전투표(4월 10∼11일), 총선 당일 투표 등을 통해 한 표를 행사할 수 있다.


[에너지경제신문 전지성 기자]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