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평균 치명률 1.52%…80세 이상 치명률 16.20%

27일 대구시 달성군 다사읍 제이미주병원에서 방호복을 입은 의료진이 분주히 오가고 있다. [사진=연합]



28일 오전 기준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수는 총 9478명으로 집계됐다. 이 중 해외유입 사례는 363명이다. 

이날 완치자 수가 격리 치료 중인 환자 수를 처음으로 넘어섰다. 올해 1월 20일 국내 첫 코로나19 환자가 발생한 지 68일 만이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0시 기준 코로나19 확진자가 전날 0시보다 146명 증가했다고 밝혔다.
신규 확진자 146명 중 73명은 대구·경북에서 나왔다. 대구 71명, 경북 2명이다. 

이밖에 지역별 신규 확진자는 경기 21명, 서울 18명, 인천 5명, 충남 2명, 부산 1명, 강원 1명, 제주 1명 등이다.

검역 과정에서 확진된 사례는 24명이다. 

지역별 누적 확진자 수는 대구·경북이 7천872명이다. 대구 6천587명, 경북 1천285명 등이다. 
서울·경기·인천 등 수도권 지역 누적 확진자 수는 874명이다. 서울 390명, 경기 433명, 인천 51명 등이 보고됐다. 

이외 지역에서는 부산 114명, 광주 20명, 대전 31명, 울산 39명, 세종 44명, 강원 32명, 충북 41명, 충남 126명, 전북 10명, 전남 8명, 경남 91명, 제주 8명의 확진자가 나왔다. 

전체 확진자 중 검역에서 확인된 사례는 168명이다. 

사망자는 144명이다. 전날 0시 집계보다 5명 늘어났다. 

평균 치명률은 1.52%로 올라갔다. 이중 80세 이상 확진자의 치명률은 16.20%에 달한다. 70대는 6.49%, 60대는 1.75% 등이다. 20대 이하 확진자 중에서는 사망이 보고되지 않았다.  

완치해 격리 해제된 확진자는 전날보다 283명 늘어난 4천811명이다. 격리 치료 중인 확진자는 4천523명이다.

국내에서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은 인원은 38만7천925명이다. 확진자를 제외하고 36만1천883명이 ‘음성’ 판정을 받았다. 1만6천564명은 현재 검사 중이다. 

[에너지경제신문 전지성 기자]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